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2.2 / 17:56
실시간뉴스
자유게시판
 재난이 닥쳤을 때 생존하려면
 작성자 : 그린맨  2021-10-13 10:57:17   

재난이 닥쳤을 때 생존하려면

 

요즈음 전세계는 하루가 멀다하고

사람들에게 시련과 재난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어려움

말고도 많은 재난들과 시련들이 있습니다

 

홍수, 지진 · 태풍 ·허리케인 · 테러 ·

총기 난사사건. 등등 자주 등장합니다.

 

뉴스보도가 대수롭지 않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사실 이러한 재난은 매우 위험합니다.

 

생명을 지키기 위해 재난이 발생하기

어떻게 대비할 수 있습니까?

 

재난이 지나간 에는

어떤 조처를 취할 수 있습니까?

 

재난이 닥치기 전 미리 대비하십시오!

재난은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리 대비하면 생존 가능성

크게 높일 수 있습니다.

어떤 준비를 해 두는 것이 좋습니까?

(마음의 준비를 합니다)

재난이 실제로 발생할 수 있으며,

당신과 가족에게도 재난이 닥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합니다.

재난발생하고 나서야 대처 방법

생각하려고 하는 것은 너무 늦습니다.

(재난에 대해 알아 봅니다)

자신이 사는 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해 알아보십시오.

대피소가 어디에 있는지 확인해 두십시오.

당신이 살고있는 집과 장소는 안전합니까?

(비상용품을 준비합니다)

재난이 발생하면 전화나 전기, 물 공급이 끊기고

대중교통이 마비될 수 있습니다.

가 있다면 가급적 연료를 절반 이상 채워 두고,

과 식품과 비상 물품을 항상 구비해 두십시오.

미리 대비하면 생존 가능성이 높습니다

(비상 연락처를 만듭니다)

인근에 사는 지인과 멀리 사는 지인

전화번호를 모두 포함시키십시오.

(화재)

낮은 자세를 유지하면서 가장 가까운

출구로 빨리 이동하십시오.

연기로 앞이 보이지 않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화재 시에 발생하는 사망 사고는 연기로 인한

질식사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물건을 챙겨 나가려고 하지 마십시오.

조금만 머뭇거려도 생명을 잃게 될 수 있습니다.

(홍수)

건물이 침수되었다면 그곳에서 나오십시오.

을 헤치며 걸어가거나 운전하려고 하지 마십시오.

흐르는 물은 높이가 약 60센티미터만 돼도

자동차를 휩쓸어 갈 수 있습니다.

홍수 때 생기는 사망 사고는 대부분 물을 헤치고

를 운전해 가다가 발생합니다.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 곧바로 대피하십시오!

재난이 발생했을 때는 전화 통화를 하려고 하는 것보다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피해를 인정)

정부나 구호 단체가 모든 피해를 복구

줄 것으로 기대하지 마십시오.

은 사람이 생존하는 데 필수적

깨끗한 물, 식품, , 좋지 않은 날씨

피할 수 있는 거처를 마련하는 데 주력할 것입니다.

성경 디모데전서 6 7-8절은

이렇게 조언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먹을것과 입을것이 있으면 우리는

그것으로 만족할 것입니다

(감정적인 상처치료를 위해 힘씁니다)

감정적인 상처는 흔히 처음충격

가신 뒤에 흔히 나타납니다.

불안감, 우울한 기분, 감정의 기복을 느끼거나

깊이 생각에 잠기고 잠을 설칠 수 있습니다

그런 증상이 나타나면 당신을 아끼는

지인과 대화를 나누십시오.

재난이 일어나면 사람은 세상이 불공평하다는

생각에 하느님을 원망할지 모릅니다.

성경 야고보서 1 : 13절의 조언은 이러합니다

시련을 겪을때에 아무도 내가 하느님께

시험을 받고 있다 고 말하지 마십시오

하느님은 악한 일로 시험을 받으실 수도 없고

아무도 악한 일로 시험하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머지않아 창조주 하느님께서는 지금

사람들이 겪고있는 모든 시련을 끝내시고

참다운 행복과 축복이 가득한 미래를 약속

하셨습니다(시편 37 : 10-11)

모든 의로운 분들이 이러한 낙원에서

영원히 함께 살게되기를 바랍니다

kwo0804@naver.com

2021-10-13 10:57:17
124.xxx.xxx.13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3233
  세월은 유수와 같아 청춘은 이내 사라지고,   태림   -   2021-12-03  
3232
  카카오페이보다 네이버페이를 더 좋아함   유라   -   2021-12-03  
3231
  공무원시험 강사가 제일 안타깝게 보는 수험생 케이스   하을   -   2021-12-03  
3230
  인간은 신이 자신을 소환할 때까지   희경   -   2021-12-03  
3229
  골키퍼 없는 골대   정인   -   2021-12-03  
3228
  남친이랑 결혼 얘기했는데   승현   -   2021-12-03  
3227
  여성 BJ에게 7억원 후원ㅋㅋㅋㅋ   단우   -   2021-12-03  
3226
  전화 예절 논란중   다윗   -   2021-12-03  
3225
  게임회사 면접 후기   로이   -   2021-12-03  
3224
  달고나처럼 먹어야 된다는 규칙도 없는데 모양 살려서 먹는 초콜릿   현경   -   2021-12-03  
3223
  사상이 불순한 맥도날드   재윤   -   2021-12-03  
3222
  카카오페이보다 네이버페이를 더 좋아함   상호   -   2021-12-03  
3221
  3800원 국밥 와우   종원   -   2021-12-03  
3220
  현대 캐스퍼 시승한 펭수   선정   -   2021-12-03  
3219
  쌤한테 자소서 보냈는데 제목 저래 보내짐ㅜㅜㅜ   호영   -   2021-12-03  
3218
  쌤한테 자소서 보냈는데 제목 저래 보내짐ㅜㅜㅜ   서온   -   2021-12-03  
3217
  보신탕 욕하더니   신비   -   2021-12-03  
3216
  음모론자 물리치는 법   수정   -   2021-12-03  
3215
  영화 같은 ‘콜롬비아 마약왕’ 체포 작전   예주   -   2021-12-03  
3214
  공무원시험 강사가 제일 안타깝게 보는 수험생 케이스   종혁   -   2021-12-0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