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0.9.24 / 17:58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제주 53번 확진자, 삼양해수사우나·올레시장도 방문제주도 "8월30일 삼양해수사우나 방문자,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
고원상 기자  |  kws86@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6  13:23: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탄산온천 발 코로나16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오전 서귀포시 서부보건소에 임시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사진=뉴시스]

산방산탄산온천 직원인 제주 53번 확진자의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제주도는 지난 11일 오후 7시3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53번 확진자 A씨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 결과 삼양해수사우나와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제주 5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1일 오후 2시경 서귀포시 서부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같은 날 오후 7시 30분경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 중이다.

도 방역당국은 A씨가 “지난 1일부터 목이 쉰 느낌이 들고, 근육통이 나타나 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증상 발현 2일 전인 8월 30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11일까지 A씨의 이동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를 했다. 

도 방역당국은 A씨의 진술과 현장조사 및 CCTV, 휴대전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조회 등을 통해 추가 방문지와 접촉자를 파악했다.

16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확인된 A씨의 방문 장소는 ▲안덕면 산방산탄산온천 ▲삼양해수사우나 ▲대정농협 하나로마트 ▲서귀동 서귀포시산림조합 ▲서귀동 서귀포농협 본점 ▲서귀동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대정읍 청루봉평메밀막국수 ▲안덕면 화순목욕탕 등 8곳이다. 

현재까지 확인 결과, A씨가 머물렀던 지난달 31일 오후 1시3분부터 오후 2시5분까지 동일 시간대 사우나 이용객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삼양해수사우나의 경우 A씨가 방문한 지 14일이 지났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없이 불특정 다수와 접촉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추가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A씨와 동일한 시간대 삼양해수사우나를 방문한 이용객 중 코로나19 관련 의심 증세가 있을 경우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고 검사를 받으면 된다"고 당부했다.

또 이전까지 A씨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었다. 하지만 추가 역학조사에서 지난 7일 방문한 서귀포매일올레시장에서 올레시장 직원 1명과 접촉한 것이 확인됐다. 이외에 지난 4일 A씨의 자택 근처에서 접촉한 동네주민 1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A씨의 접촉자는 총 2명으로 집계됐다. 

접촉자 2명에 대한 격리조치는 모두 완료됐고,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확인된 방문장소 8곳에 대한 방역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도는 A씨와 관련한 추가 동선과 접촉자가 확인되는 대로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A씨의 가족인 52번 확진자 B씨에 대한 세부 역학조사 결과 현재까지 추가된 동선과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0
0
이 기사에 대해
고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간 인기뉴스 Top5
1
제주 59번 코로나 확진자 발생 ... 49번 확진자 가족
2
추석 제주여행 20만명? "막아달라" 국민청원 등장
3
풀뿌리 민주주의 밀어낸 관치행정 ... 지방집권 폐단
4
무면허로 추돌사고 낸 뒤 도주 20대 운전자 검거
5
검찰, 원희룡 제주지사 공직선거법 위반 기소
[발행인시평]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5.16도로, 그리고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발행인시평] '최악'의 등장을 저지해 온 선거의 역사 ... 국회는 우리 삶을 바꾼다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