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누리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하기 기사제보 제이누리 소개 후원하기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21.10.21 / 10:48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제주 신재생에너지 남아돈다 ... "1년 절반 방치될 것"제주에너지공사, 출력 제어 2034년 326회 급증 전망 ... "초과분 처리방안 필요"
이주영 기자  |  anewell@jnur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2  17:25: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 8MW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기사 본문과 직접적인 연관없음. [연합뉴스]

2034년이 되면 제주 신재생에너지 발전기를 연중 운영 시간의 절반만 가동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양금희 국회의원(대구 북구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12일 제주에너지공사에서 제출받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과 출력 제약 전망'에 따르면 오는 2034년 제주지역 연간 신재생에너지 발전 시간 8760시간 중 절반에 가까운 4116시간 동안 발전 제약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에너지공사는 오는 2034년 제주도 신재생 발전량은 시간당 7450GW로, 지난해 시간당 192GW에 비해 7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출력 제어량은 지난해 시간당 19.4GW에서 151배 증가한 시간당 2931GW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출력 제어 횟수도 지난해 77회에서 2034년 326회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에서는 풍력발전기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전기가 초과 생산되고 있다. 그러나 남는 전기를 처리하지 못해 강제로 발전기를 멈추는 출력 제한을 하고 있다.

초과 공급된 전기를 전력망에 그대로 흘려보내면 전력망에 과부하가 발생하고 심하면 정전 사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과 생산 전력을 보관하는 기술은 현재 상용화되지 못했다.

양 의원은 "남는 전력을 처리할 방안을 찾지 못하면 제주 자연경관까지 해치며 설치한 발전설비를 1년에 절반 가까이 방치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0
0
이 기사에 대해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오등봉 도시공원 특혜 의혹 확산 ... "표준 따랐다"
2
화북상업지역 호텔용지에 주상복합아파트 들어선다
3
제주 확진자 3명 더 … 체육시설.사우나 관련 줄줄이
4
제주올레-산티아고, 그 걸음에 서로 상징물 세운다
5
유흥시설 확진자 발생 ... '프랜즈 단란주점' 동선공개
[발행인시평] 지방권력과 폭력조직의 연계, 검.경이 밝혀야 할 '실체적 진실'
[발행인시평] 다음 선거를 걱정하는 이와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이
제이누리 사이트맵
제이누리  |  제이누리 소개광고및제휴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원노형5길 28(엘리시아 아파트 상가건물 6층)  |  전화 : 064)748-3883  |  팩스 : 064)748-3882
사업자등록번호 : 616-81-88659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제주 아-01032  |  등록년월일 : 2011.9.16
제호 : 제이누리 2011.11.2 창간  |  발행/편집인 : 양성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성철
본지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제이앤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uri@jnuri.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