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4.1℃
  • 서울 23.5℃
  • 대전 25.9℃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7.7℃
  • 광주 25.8℃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6.0℃
  • 흐림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돼지 700여 마리, 양식장 넙치 3만여 마리 폐사 ... 닭 산란율은 폭염 전 대비 10% 수준

불볕더위가 연일 이어지면서 제주 축산농가에서 가축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5일 제주도에 따르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지난 6월 말부터 지난 2일까지 가축재해보험 가입 축산농가의 신고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폭염으로 폐사한 돼지가 711마리로 집계됐다.

 

제주도는 실제 폭염으로 폐사한 돼지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양계장의 경우 현재까지 폭염에 닭이 폐사했다는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계속 이어지는 무더위에 닭의 사료 섭취량이 크게 떨어지고 산란율은 폭염 전과 대비해 10% 수준으로 낮아졌다.

 

물속에 사는 양식장 수산물도 연일 오르는 수은주에 더위를 탄다. 제주도의 집계에 따르면 도내 양식장에서 넙치 3만여 마리가 지난 6월 말부터 최근까지 고수온에 폐사했다.

 

폐사가 발생한 양식장 대부분은 바닷물을 양식장으로 끌어와 쓰고 있어서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고수온에 수산물이 민감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축은 사육 온도가 육우 10∼20도, 돼지 15∼25도, 닭 15∼24도다.

 

그런데 지난달 장맛비가 주춤하고 폭염이 나타나며 역대 3번째로 더웠다. 지난 2일에는 체감 기온이 35도를 넘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적정 사육 밀도 유지, 차광·환기·분무시설 설치 등 농가가 내부 온도를 낮출 수 있도록 지도를 전개하고 있다"면서 "축산농가는 냉방시설 가동으로 인한 전기안전 점검과 누전 사고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제이누리 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