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5.0℃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5.2℃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17.7℃
  • 맑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1.5℃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4.4℃
  • 구름조금금산 14.9℃
  • 맑음강진군 17.4℃
  • 구름조금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등 협력 도모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3명의 의원들과 만났다. 제주도가 지역 국회의원들과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통해 민생경제 회복,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미래 신산업 육성 등 제주 사회 주요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관심사다.

 

오영훈 지사는 12일 오전 9시 30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제주지역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3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위성곤, 김한규, 문대림 당선인에게 축하를 전하고, 주요 제주 현안에 대한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정과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변화와 혁신을 통한 제주 발전과 도민 행복을 목표로, 서로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고물가시대 장기화와 관광산업의 더딘 회복세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위기의 타개책 마련을 위해 중앙정부와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방안도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향후 제주의 주요 현안사업이 국가 차원의 지원을 받아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협의했다.

 

오영훈 지사는 “22대 국회의원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도민들께서 소중한 기회를 주신 만큼 제주와 국가의 발전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회와 중앙정부의 뒷받침 없이는 제주발전을 이끌기 어렵기 때문에 당선인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제주의 발전이 대한민국의 발전이라는 등식이 성립되도록 제주도는 여러분의 손과 발이 돼 적극적으로 의정활동을 돕겠다”고 말했다.

 

제주 사회의 주요 현안인 △2025년 APEC 제주 유치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 △미래 신산업 육성 등에 국회 차원의 지속적인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위성곤 당선인은 “APEC 제주 유치를 위해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며 “행정체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자치권이 시민에게 주어지는 것이 중요하므로 적극적으로 정부를 설득하고 필요하다면 관련 법 개정도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또한 “하원 테크노캠퍼스가 첨단산업단지로 조성되도록 기회발전특구 지정에 적극 노력하고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민간우주산업 육성, 에너지대전환을 통한 수소경제 실현, 관광형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도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도민 이익과 제주 발전에 기여하도록 정기적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구체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김한규 당선인은 “지방교부금이 많이 줄어 예산 부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지방비만으로 하기 어려운 부분과 현실적인 제약은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쳐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대림 당선인은  “APEC 유치, 행정체제 개편, 신산업 육성은 중요한 현안이지만 녹록지 않은 일”이라며 “3명의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제주도청과 혼연일체가 돼 좋은 성과로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APEC 유치와 행정체제 개편, 제주신항 개발, 도로법 개정 등을 위해 제주도와 지역 국회의원 간 협력이 필요한 부분을 논의했다.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정례적으로 협력과 소통의 장을 마련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제이누리=문도연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