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21.3℃
  • 흐림서울 20.8℃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22.5℃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5.9℃
  • 흐림보은 16.1℃
  • 흐림금산 17.1℃
  • 구름조금강진군 16.7℃
  • 구름많음경주시 15.8℃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유배의 섬 "임금도 신하도 피해갈 수 없었다"
[※ 편집자 주 = 제주에는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으로 생성된 독특한 문화가 많습니다. 그러나 오랜 세월 세대가 바뀌고 과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가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할 수 있지만, 독특한 문화와 함께 제주의 정체성마저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안타깝고 불안합니다. 근대화 과정에서 후진적이고 변방의 문화에 불과하다며 천대받았던 제주문화. 하지만 지금 우리는 그 속에서 피폐해진 정신을 치유하고 환경과 더불어 공존하는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습니다. 제주문화가 재조명받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다시'라는 우리말은 '하던 것을 되풀이해서'란 뜻 외에 '방법이나 방향을 고쳐서 새로이' 또는 '하다가 그친 것을 계속해서'란 뜻을 담고 있습니다. 다시! 제주문화를 돌아보고 새롭게 계승해 나가야 할 때입니다. 연합뉴스는 이번 기획 연재를 통해 제주문화가 우리 삶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고 계승해 나갈 방법을 고민합니다.] 과거 제주는 유배의 섬이었다. 죄질에 따라 유배길의 거리가 달랐던 만큼 제주는 중죄인만이 가는 '창살 없는 감옥'이자 '피하고 싶은 변방'이었다 임금도 신하도 피해갈 수 없었던 제주 유배. 하지만 오늘날 제주 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난 연재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