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18.0℃
  • 흐림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20.0℃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18.6℃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4.6℃
  • 흐림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6℃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현역의원 무더기 탈락시킨 정치 신예.언론인 출신 도전자도 주목 ... 지방선거 열기 '후끈'

6.1 지방선거를 20일 남겨두고 제주에서 이색 경력의 출마자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 제주도의원의 배우자부터 당선을 위해 일곱 번째 도전장을 내민 후보도 있어 '미니 총선' 급으로 규모가 확장된 이번 선거의 열기를 더하고 있다.

 

제주 첫 여성 교육의원으로 제주시 중부선거구(일도1동, 이도동, 삼도동, 용담동, 건입동, 오라동)에 출마하는 고의숙(52) 전 남광초 교감은 강경식 전 제주도의원(이도2동갑)의 배우자다.

 

강경식 전 도의원은 2006년 처음 지방선거에 도전, 낙선한 뒤 2010년과 2014년 두 번의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으나 2018년 6·13 지방선거에 불출마했다.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그는 현재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우자를 응원하고 있다. 

 

고 예비후보는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교육의원과 제도운영에 대한 도민의 아픈 질책과 아이들을 위한 교육전환의 절박함 속에서 새로운 교육자치 시대를 여는 도민의 일꾼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낙선한 김용철(56) 회계사는 이번이 7번째 정치권 입문 도전이었다.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나섰지만 본선에서 현경대 의원에게 패했다. 2004년, 제16대, 제17대 총선에서는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도 새누리당 당적으로 출마, 제주시 갑 선거구 경선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셨다. 2018년 제주도지사 선거에 이어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로 나섰지만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컷오프됐다. 

 

김용철 회계사와 함께 국민의힘 제주시을 보궐선거 경선을 치르고 후보로 결정된 부상일(51) 변호사도 이번이 5번째 도전이다. 

 

부 변호사는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제주도 제주시 을 선거구에 첫 출마했으나 김우남 후보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 후보로 공천을 받았지만 배우자의 금품제공 문제가 불거지자 중앙당에서 후보 공천을 취소했다. 2016년, 2020년에도 연거푸 도전했으나 오영훈 후보에게 패배했다. 
 

국민의힘 제주시을 보궐선거 경선 대상자였던 김승욱 (사)제주문화역사나들이 이사장은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사고당으로 지정된 지난해 9월 제주시을 당협위원장을 맡으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입문 7개월 여만에 여의도 입성까지 도전한 그는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제가 현실정치 참여를 결심한 이후 우리 '국민의힘'은 과감히 정치신인인 저를 제주시을 당협위원장으로 선택해 줬다"며 "이는 새인물로서 과거 20년간 제주지역에서 구태정치에서 벗어나 도민만을 위한 새로운 정치의 길을 걸으라는 우리당의 기대이자 명령"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제주시 연동을 선거구에서 3번째 맞대결을 벌이는 후보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철남 의원(55)과 국민의힘 하민철 전 의원(67)이다. 두 후보는 2014년 지방선거부터 내리 경쟁을 펼쳐왔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는 하민철 후보가 51.9%의 득표율로 강철남(45.9%) 후보를 이겼다.
 
그러나 리턴매치를 벌인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강철남 후보가 63.2%의 득표율로 하민철(35.8%) 후보를 가볍게 눌렀다.

 

각각 1승 1패 동률이다. 만약 다음달 1일 지방선거에서 하민철 후보가 이길 경우 4선 의원으로 등정한다. 강철남 후보가 이길 경우 재선에 성공한다.

 

제주도의원 경선에서 현역 의원들을 무더기로 탈락시켜 이변의 주역을 거머쥔 정치 신예들도 눈에 띈다.

 

 

민주당의 경우 제주시 노형동 갑 선거구에서는 양경호 예비후보가 현역 비례대표 의원인 문경운·고현수 의원을 누르고 후보로 확정됐다. 그는 사기 전과 논란으로 불협화음이 있었으나 정치신인 가산점까지 더해지며 현역 도의원들을 압도했다.

 

현역 고태순 의원(65)을 아라동 갑 선거구 경선에서 누른 홍인숙 예비후보(50)는 제주대 대학원(체육학 박사)을 졸업했고, 제주도 체육진흥협의회 위원과 참사랑실천학부모 제주시회장을 맡고 있다. 정치 신예인 그의 직업은 제주스포츠문화리더스협회 대표이사다. 

 

제주시 애월읍 을 선거구에서도 강봉직 예비후보가 정치신인 가산점 20%를 포함해 53.69%를 득표, 현역 의원인 강성균 의원(46.31%)을 눌렀다. 자영업을 하고 있는 그는 동의공업전문대학 전자통신과를 졸업했고, 애월읍 연합청년회장과 고성1리 이장 등을 역임했다. 

 

 

제주시 이도2동 을 선거구에서는 정치 신인 가점 20%를 받은 한동수 예비후보가 53.35%를 얻어 후보로 확정됐다. 현역 강성민 의원은 득표율 46.65%로 2위로 밀려났다.

 

서귀포시 안덕면 선거구에서는 하성용 예비후보가 68.01%를 얻어 후보로 결정됐다. 현역 조훈배 의원은 득표율 31.99%로 경선에서 떨어졌다. 

 

국민의힘 제주도의원 후보 경선에서도 현역 의원이 정치 신인에 의해 낙마하는 이변이 나왔다.  

 

한경·추자면 선거구에서는 국민의힘 제주도당 재정위원장을 지낸 정치신인 김원찬 예비후보가 본선 후보로 확정됐다. 그는 현역 비례대표 오영희 의원과 제주도청 기획조정실장 출신인 현대성 예비후보를 제쳤다.

 

 

이번 선거에서는 언론인 출신의 도전자도 줄을 이었다.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이사는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1차 경선에서 컷오프된 후 무소속 출마를 공언했으나 지난 9일 "도민들의 지지가 미미하고, 오직 권력 쟁취에만 혈안이 된 패거리 정치가 판을 치는 이 시대 현실의 벽을 넘지 못해 사퇴하게 됐다"면서 출마를 포기했다.

 

현역 의원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선거구에서는 10여년간 현장 기자로 활동했던 한권 전 제민일보 사회교육부장(42)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국민의힘 박왕철 예비후보와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김철웅 전 제민일보 편집국장은 국민의힘 제주도의원 예비후보로 연동 갑 선거구에서 재선 도전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양영식 현역 의원과 경쟁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