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5.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대 송관정 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국제감귤학회 학회장으로 선출됐다.

 

국제감귤학회는 전 세계의 감귤 연구자들이 참여하는 권위있는 학회로 미국 캘리포니아대에 본부를 두고 있다. 매 4년마다 국가를 돌아가며 학술대회를 열고 있다.

 

송 교수는 최근 튀르키예에서 열린 제14회 국제감귤학회 학술대회에서 차기(2023~2024년) 학회장으로 선출됐다.

 

송 교수는 감귤 유전육종 및 생리분야 권위자로 현재 제주대 교수로 역임하며 감귤 등 신품종 개발 및 유전정보 해석 등 연구에 주력하고 있다.

 

송 교수는 감귤 유전육종 등 100편 이상의 연구논문을 게재하고 우수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과수학 총론(2015년, 향문사), 과수학 각론(2016년, 향문사), 식물형질전환(2007년, 정문각) 등이 있다.

 

2024년 제15회 국제감귤학회 학술대회는 대한민국 제주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15회 국제감귤학회 학술대회는 제주국제감귤박람회와 연계해 치러진다. 700~1000명 내외 외국인들의 참여가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농업기술원 허종민 원장은 “제주에서 국제감귤학회 학회장이 선출된 것은 제주의 학술 및 연구성과 등 국제적 위상이 격상되었다는 의미”라며 축하를 전했다.

 

송 교수는 “어깨가 무겁다”며 “2024년 국제감귤학회의 성공적 개최에 최선을 다하며 제주감귤의 연구 발전에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