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30.5℃
  • 흐림대전 33.1℃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4℃
  • 흐림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32.4℃
  • 구름많음제주 33.1℃
  • 흐림강화 30.1℃
  • 구름많음보은 29.0℃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2.5℃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강민숙, 강성균, 강성민, 고현수, 문경운, 조훈배 "초심 돌아가 민주당 승리 혼심의 힘 다할 것"

6.1 지방선거 제주도의원 선거 경선에서 탈락한 더불어민주당 현역 도의원들이 오영훈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강민숙, 강성균, 강성민, 고현수, 문경운, 조훈배 민주당 제주도의원 6명은 16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이제 정치를 시작했던 그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주당의 선거 승리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선언했다.

 

이어 "지금 제주는 코로나 팬데믹, 청년, 환경 등의 위기를 극복할 능력있는 도지사를 원하고 있다"면서 "오영훈 후보는 도의원을 경험하며 도정을 파악했고 현장에서 함께 부대끼며 도민들의 삶을 배웠다"고 피력했다.

 

또 "국회의원을 경험하며 국정을 파악했고 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통령 후보 비서실장을 맡으면서 국가운영의 시스템을 이해하고, 다양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면서 "도민사회의 풀리지 않는 오랜 과제였던 4·3 배·보상을 해결해냈고 공익직불제 실현 등도 해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도민정부 시대, 갈등을 넘어 하나가 되는 도민통합 시대를 함께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