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맑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8.1℃
  • 맑음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8.3℃
  • 흐림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6.7℃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허향진 측 "의원시절 보좌진 불법촬영 사과하라" ... 오영훈 측 "허위사실 공표.비방 고발"

6.1 지방선거의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제주도지사 유력주자인 오영훈·허향진 두 후보 간 난타전이 이어지고 있다.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선대위 여성위원회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영훈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의 여성 신체 불법촬영 성범죄 사건에 대해 책임지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허 후보 선대위 여성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의 권력형 성범죄와 성희롱, 더 나아가 성범죄 은폐 등이 국민들을 크게 분노하게 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8월에는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 보좌진의 성범죄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오영훈 의원의 A 보좌진이 수차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불법촬영한 의혹에 대해 은폐하기에 급급하다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혐의를 인정하는 일이 언론에 보도됐다"면서 "오영훈 의원실 A보좌진의 성범죄 사건은 경찰에 의해 정식으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영훈 후보는 의원시절 보좌진의 성범죄 사건에 대해서 공개적으로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오영훈 후보는 2018년 9월 5일 불법촬영기기 설치에 대한 점검(일명 몰카범 처벌)을 신설하는 성폭력방지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개정법률안을 공동발의한 바 있다. 침묵으로 위기를 모면하는 행태가 공정과 상식에 부합할 수 있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의 성범죄 사건에 대해 책임지고 사건의 경위, 보좌진의 사직 과정, 사건 결과 등에 대해서 도민에게 자세하게 설명하고, 책임지고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 캠프는 “공식 선거전 첫날부터 기자회견을 빌미로 대놓고 흑색선전을 하고 있는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 측을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혐의로 고발 조치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오 후보 캠프는 허 후보 측의 여성위원회에서 제기한 주장과 관련해 "사실이 아닌 마타도어이자 비방에 불과하다”며 이전에 똑같은 내용으로 오 후보를 비방한 허 후보 대변인실과 김법수 대변인 등을 고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 제주도당에서 허 후보 측의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행위에 대한 고발을 지난 17일 제주경찰청에 접수해놓은 상태"라면서 "공식선거전 첫날부터 정확한 사실 파악도 없이 기자회견까지 열어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비방한 행위는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 후보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사자의 가정사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며 “이런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비방하는 허 후보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한 법적 조치를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