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9.0℃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31.3℃
  • 흐림대구 30.0℃
  • 흐림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2.3℃
  • 흐림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28.6℃
  • 흐림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2.0℃
  • 흐림경주시 29.6℃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후보 사퇴' 금기어 질문 빙자해 고의 공표 ... 정치적 타격 심각 ... 허위사실 공표 고발하겠다"

‘김우남 사퇴설’ 논란이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간 법적 공방 등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위기다.

 

김우남 후보는 25일 성명서를 내고 "김한규 후보는 지난 24일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 및 제251조 후보자비방죄에 해당되는 발언을 했다"며 해당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우남 후보는 "김한규 후보는 아무런 준비도 없이 전략공천이라는 낙하산을 타고 표류하는 모습을 여실히 보여줬다"면서 "급기야는 중진 정치인을 향해 '후보사퇴'라는 금기어를 질문을 빙자해 고의적으로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는 속담처럼 이곳저곳 떠돌이 정치를 하면서 권모술수 등 일찌감치 못된 구태정치부터 배운 것이 아닌가 심히 우려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경쟁 후보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며 이 허위사실로 인한 정치적 타격이 심각하다. 김한규 후보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 법적 조치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

이라며 "정치적 자질 부족과 후보로서의 자격이 미숙한 김한규 후보에 대한 유권자의 엄정한 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지난 24일 JIBS제주방송 공개홀에서 제주시을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를 열었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자유토론에서 김우남 무소속 후보를 둘러싼 중도사퇴설을 언급했다.

 

김한규 후보는 "언론에서 나오고 있는 이야기인데 김 후보가 조만간 사퇴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문이 돈다고 한다"며 "어떤 경위에서 이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는데 혹시 사퇴를 고려하고 있는 게 맞냐"고 물었다.

 

이에 김우남 후보는 "김한규 후보처럼 무능한 후보와 경쟁을 하는데 왜 제가 사퇴를 하느냐. 전 그런 생각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면서 "그런 마타도어를 해서 불리한 국면을 극복하려는 술수를 쓰면 안 된다. 공식 석상에서 근거도 없는 제 신상 얘기를 한 것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