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1.5℃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3.4℃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31.4℃
  • 구름많음보은 29.5℃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2.9℃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격리의무 완화시 재확산 및 피해규모 확대 우려 ... 제주, 일주일간 876명 확진

정부가 현행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격리의무를 4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뒤 "앞으로 전문가들과 함께 4주 단위로 상황을 재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는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유지된다.

 

확진자 수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격리의무를 유지하기로 한 것은 이르면 여름, 늦어도 가을쯤으로 예상되는 재유행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한 총리는 "의료대응 여력 등 일부 지표는 달성된 것으로 평가되나 사망자 수 등이 아직 충분히 감소하지 않았다"면서 "격리 의무를 완화할 경우 재확산의 시기를 앞당기고 피해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고 상황을 평가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의사결정 과정에서 격리 의무 해제 기준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TF와 '감염병 위기관리 전문위원회'를 통해 전문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다.

 

이 논의에서 대다수 전문가들도 격리 해제에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코로나19의 치명률이 낮아지긴 했으나 전파력이 여전히 강한 상태고,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도 남아있다는 점에서다.

 

격리의무 해제가 처음 논의되기 시작할 당시처럼 격리에 따른 사회적 부담이 큰 상황은 아닌 만큼 정부로서는 위험성이 큰 격리의무 해제나 단축보다는 상황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쪽을 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오미크론이 본격 확산하기 전인 1월 말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고, 위중증 환자도 100명 이하로 낮아졌다"면서 "병상 가동률도 10% 이하로 유지되며 안정적이다. (4주 단위 평가) 이전이라도 방역지표가 기준을 충족하면 확진자 격리의무 조정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 16일 모두 13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일주일간(10~16일) 87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직전주 대비 291명이 줄어들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