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3℃
  • 박무대전 13.5℃
  • 맑음대구 14.0℃
  • 박무울산 15.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 5억 들여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사전타당성 용역 ... '15분 도시' 공약과 맞물려 결과 주목

 

제주에서 두 차례 무산됐던 신교통 수단 '트램(tram)' 도입이 재추진된다.

 

제주도는 오는 19일부터 내년 9월18일까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의뢰해 '제주 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5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용역에서는 트램 도입의 적정성과 사업방식 등을 살피는 한편 전기와 수소 등 제주에 적합한 기종을 정하게 된다.

 

아울러 제주도 전체 교통수요를 예측하면서 도민의 생활권을 고려해 경제성 확보가 가능한 노선을 검토하게 된다. 국비 확보를 전제로 최소 2개 이상의 노선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제주에서는 이미 두 차례 트램 도입이 시도됐으나 모두 무산됐다.

 

앞선 2010년 민선 5기 우근민 전 제주지사는 공약사항으로 트램 도입을 적극 추진했으나 사전 타당성 조사결과 최소 1500억~2000억원 이상의 막대한 재정소요에 따라 도민 여론의 호응을 얻지 못하면서 2년 만에 무산됐다.

 

2016년에는 민선 6기 원희룡 전 지사가 '제주교통 혁신계획'을 발표하면서 트램, 모노레일 등 신교통수단 도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으나 역시 경제적 타당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보류됐다.

 

민선 8기 오영훈 제주지사는 지난 6·1지방선거 공약 중 '스마트 그린 15분 제주'의 핵심공약으로 신교통수단 '그린수소트램' 도입을 공약했다.

 

제주도는 또 지난해 수립된 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에서도 트램 도입을 반영했고, 지난 4월에는 트램 도입과 제주교통공사 설립을 골자로 하는 제4차 제주도 대중교통계획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제주도의회에서는 트램 도입이 성급히 추진되고 있다는 우려를 쏟아낸 바 있다.

 

트램 도입이 오 지사의 핵심공약인 '15분 도시'와 맞닿아있는 만큼 '15분 도시'의 기본개념부터 정립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임정은 제주도의원(민주당,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15분 도시에 대한 검토가 없었고 어떤 교통수단을 갖고 15분 도시를 만들지에 대한 기본계획이 없는 상황에서 트램도입을 위한 용역을 먼저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현기종 제주도의원(국민의힘, 서귀포시 성산읍)도 "사업의 우선순위가 잘못됐다"면서 "도시기본계획과 15분 도시 두 가지 용역을 토대로 트램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실시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