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0.0℃
  • 흐림대전 3.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0.3℃
  • 흐림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조금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5일까지 파업대응 상황실 운영 ... 학교운영 변경시 문자메시지·가정통신문 발송

 

제주도교육청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전국집단임금교섭 결렬을 이유로 오는 25일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급식·돌봄 등의 분야에 대해 학생 및 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체계를 마련, 각 학교에 안내했다고 2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급식의 경우 각 학교별로 파업 참여율에 따라 식단 간소화, 빵·우유 등 간편식 제공, 개인도시락 지참 등의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돌봄교실과 유치원 방과후 과정은 학교 내 교직원을 대체 투입하거나 통합교실을 운영하도록 했다.

 

파업으로 인해 학교 운영을 변경하게 되는 경우 문자메시지(SMS)·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신속히 학생과 학부모에게 알릴 예정이다.

 

제주도교육청은 각 학교의 파업상황 점검, 교육과정 정상 운영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고 긴급상황 발생 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지난 2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파업대응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제주 교육공무직은 약 2000명으로, 도교육청은 현재 파업 참가 인원과 예상되는 불편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제주지부로 구성된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25일 전국 총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합리적 임금체계 개편과 복리후생비 동일 기준 적용, 급식실 노동자 폐암 등 중대 재해에 대한 종합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