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1.5℃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영하권 강추위에 강풍·풍랑 … 제주도 '비상 2단계' 가동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제주에 한파 속 바람이 강하게 불고 눈도 내리며 하늘·바닷길이 끊기고, 한라산 입산과 산간도로 통행이 통제됐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 산지 외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각각 발효중이다. 또한 제주도 육상 전역에 강풍경보, 전 해상에 풍랑경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한라산에는 사제비 16.1㎝, 삼각봉 16㎝, 어리목 10.5㎝ 등의 눈이 쌓였다. 산지 외 지역도 제주 0.4㎝, 서귀포 0.5㎝, 태풍센터 4.3㎝, 표선 2.3㎝ 등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기온도 뚝 떨어져 일 최저기온이 제주 -3.2도, 서귀포 -3.3도, 성산 -4.7도, 고산 -3도 등 영하권에 최저 체감온도는 제주 -11.2도, 서귀포 -7.3도, 성산 -11.1도, 고산 -13.8도 등 강추위를 보이고 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최대순간풍속이 고산 초속 34.7m, 월정 31.6m, 제주공항 25.5m, 제주 22.5m, 성산 19.6m 등을 기록했다.

 

산지 대설경보 발효로 한라산 입산은 전면 통제됐다. 또한 도로 적설과 결빙으로 현재 산간 도로인 1100도로와 516도로는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비자림로, 서성로, 제1산록도로, 제2산록도로, 명림로, 첨단로, 애조로 등은 소형 차량의 경우 월동장구가 필요하다.

 

강풍특보와 급변풍특보가 발효중인 제주공항에서는 이날 출발·도착 항공편이 전편 결항했다.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은 오전부터 대체 편을 예약하려는 결항 편 승객들이 몰리며 혼잡한 상황이다.

 

풍랑경보 발효로 바닷길도 끊겼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 여객선 10척과 마라도·가파도 여객선, 우도 도항선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제주도는 24일 오전 5시 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단계를 2단계로 상향하고 24시간 비상 근무하는 등 대설·강풍·한파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에 돌입했다.

 

기상청은 앞으로 오는 25일 낮까지 제주에 눈이 오겠으며, 특히 이날 아침부터 오후 사이 강하고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산지 30∼50㎝(많은 곳 70㎝ 이상), 산지 외 지역 5∼20㎝(중산간 30㎝ 이상)다.

 

기상청은 "24일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는 등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으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눈도 많이 내리겠다"면서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 피해와 농수축산물 피해, 안전사고 등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