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6.4℃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28.1℃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서귀포시 "한 달간 허가조건 중 걸림돌 파악 후 7월 재공모 ... 민관협력의원 협의체와도 논의"

 

서귀포 대정읍의 국내 첫 민관협력의원 개원이 또 미뤄졌다. 3차례까지 이어진 의원 운영자(의사) 모집 공개입찰이 모두 지원자 '0'명으로 무산되면서다.

 

이에 서귀포시는 6월 한 달간 연이은 유찰 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한 후 다음달 다시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같은달 31일까지 한달간 벌인 '서귀포시 365 민관협력의원' 운영자 모집 공개 입찰이 응찰자가 한 명도 없어 1차 및 2차에 이어 또 유찰됐다.

 

앞서 서귀포시는 지난 3월20일 민관협력의원의 문을 열기로 계획하고 지난 2월 내부공사를 마친 후 곧바로 1차 공개입찰에 나섰다. 하지만 응찰자가 한 명도 없자 개원 시기가 촉박하다는 의견 등을 반영, 조건을 완화해 지난 3월 재공고를 냈다. 

 

그러나 1차에 이어 2차 공모에도 지원한 의사가 없었다. 연이어 지난달에도 3차 공모를 벌였으나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서귀포시는 "자세한 설명을 듣기 위해 전화 문의를 하거나 직접 현장방문까지 하는 등 관심을 보인 의사분들은 계셨다. 전부 타지역 분들"이라면서 "당시 시설이라든지 취지에 대해서는 다 좋게 봐주셨는데 지원을 안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작정 공모만 계속 벌인다고 해결될 것 같지 않다. 허가조건이 의사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었다면 어떤 문제 때문에 응모를 안 하는지 파악이 필요하다"면서 "6월 한 달간은 허가조건 중 무엇이 걸림돌이 되는지 분석을 하고 민관협력의원 협의체와 허가조건에 대해 논의를 한 뒤 다음달 쯤 재공모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 현장방문을 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으나 지원은 하지 않았던 의사들과 접촉해 이유를 살펴보고, 이달 중 도 차원에서 제주도의사회와 간담회를 마련해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첫 민관협력의원은 서귀포 대정읍 상모리 부지 4881㎡에 의원동과 약국동, 부대시설로 세워졌다. 서귀포시가 건물과 의료장비를 지원하고 민간 의료진이 운영하는 방식이다. 

 
의료 접근성이 부족한 의료취약지 서귀포시 동‧서부 읍면지역 주민들의 야간·휴일 진료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 정부의 지자체 평가에서 '우수 사례'로 제시되기도 했다.

 

의원 동(885㎡) 1층에는 진찰실과 처치실, 방사선실, 검진실, 물리치료실 등이 조성됐다. 시는 2억3000만원을 들여 흉부방사선과 내시경, 복부초음파, 물리치료 장비 등 15종 46대의 의료장비도 비치했다. 약국동(80㎡)에는 조제실 및 민원대기 공간 등이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