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17.2℃
  • 흐림대전 20.3℃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21.9℃
  • 흐림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1.8℃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세력 더 키운 채 서서히 접근 중 ... 제주공항 항공편 139편·여객선 모두 결항

 

기상청 관측 이래 사상 처음으로 한반도를 남북 종단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6호 태풍 '카눈'이 강한 세력을 유지하면서 제주로 접근하고 있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카눈은 이날 오후 3시 일본 규슈 서쪽, 제주 서귀포에서는 동남동쪽으로 200㎞ 해상을 지났다. 이동 방향은 북북서, 속도는 성인이 달리는 속도 정도인 시속 13㎞다.

 

현재 카눈 중심과 제주 서귀포 성산과 거리는 약 270㎞다.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965hPa과 초속 37m(시속 133㎞)다.

 

6시간 전에 견줘 중심기압은 낮아지고 최대풍속은 빨라졌다. 위력이 더 강해졌다는 의미다. 카눈은 규슈 옆을 통과하면서 규슈에 폭풍우를 퍼붓고 있다. 

 

태풍이 육지 옆을 지나면 지표면과 마찰을 빚어 세력이 약해진다. 그러나 카눈은 오히려 세력을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경로상 바다의 해수면온도가 27~29도로 높고 해양열용량이 태풍 세력 유지·강화에 충분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카눈은 오는 10일 새벽 성산 동쪽 130~140㎞ 해상을 지난 뒤 상륙해 같은 날 오전 9시 경남 통영 서쪽 30㎞ 지점에 이르겠다. 상륙 시에도 강도는 '강'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10일 오후 3시 청주 남남동쪽 60㎞ 지점, 오후 9시 서울 동남동쪽 40㎞ 지점을 통과하겠다. 이어 휴전선을 넘어 11일 오전 3시 북한 평양 남동쪽 110㎞ 지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카눈은 오는 10일 새벽 제주 성산 동쪽 130∼140㎞ 해상을 지나며 제주도와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에는 9∼10일 강한 비바람이 칠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10일 새벽 사이 시간당 4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바람도 순간풍속 초속 25∼35m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육·해상의 태풍주의보가 태풍경보로 강화될 가능성도 있다.

예상 강수량은 100∼200㎜, 산지 등 많은 곳은 300㎜ 이상이다.

 

카눈의 영향은 이미 시작돼 오후 4시 기준 제주도 등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됐다.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가는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곳곳에 시간당 20㎜ 내외의 비가 내리고 최대순간풍속 초속 20m(시속 70㎞) 이상 강풍이 불고 있다.

 

서귀포 한라산 남벽엔 이날 오후 4시까지 비가 117.0㎜ 내렸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한라산 사제비 초속 24m, 새별오름 20m, 우도 19.6m, 고산 18.4m, 제주 18.2m, 윗세오름 18m, 성산 15.8m 등을 기록하고 있다.

 

지점별 일 강수량은 한라산 남벽 81.5㎜, 윗세오름 72㎜, 삼각봉 69㎜, 진달래밭 60㎜ 등으로 산지를 중심으로 빗줄기가 점차 굵어지고 있다.

 

강한 비바람은 11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특보와 급변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공항에서는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9일 오후 1시 기준 137편의 항공편이 결항했거나 미리 결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각 항공사들은 이날 오후 6시 전후를 기점으로 이후 운항하는 항공편에 대해 결항을 결정했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바닷길은 이미 끊겼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제주해양수산관리단은 전날 오후 8시부터 도내 항만에 대한 폐쇄 조치를 내려 이날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여객선 운항은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오는 11일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태풍과 관련해 현재까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는 유리 깨짐 등 총 7건의 신고가 접수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이날 한라산 탐방은 태풍특보 발효로 전면 통제됐다.

이날 오전 9시를 기해서는 도내 전 해안가에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갯바위, 방파제, 어항시설, 연안 절벽 등에 접근해선 안 된다. 위반 시 200만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도는 제주공항 체류객을 지원하고 관광객 안전대책 추진에 나섰다. 

 

이번 태풍이 강한 비와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10일 오후 3시까지는 제주공항 출발 항공편이 모두 결항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후 항공사별로 특별기를 투입해 승객을 수송할 전망이다.

 

도는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라 제주지방항공청 및 한국공항공사와 협업해 지원 시스템을 가동한다.

 

도는 제주도 관광협회가 운영하는 공항안내소를 중심으로 체류객에게 숙박 및 교통편을 안내하고, 야간에 공항 내 대규모 체류객 발생 시 분산 조치 및 미귀가자 체류객 발생 시 비상물품 제공 등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카눈은 현재 예상대로면 기상청 자료로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1951년 이후 태풍 중 처음으로 한반도를 남북으로 종단하는 태풍이 될 전망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1명
100%
반대
0명
0%

총 1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