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맑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012년 총선서 새누리당 탈당 후 무소속 출마 ... '30억원 후보사퇴 매수설'로 파문

 

장동훈 전 제주도의원이 국민의힘 제주도당에 복당신청서를 제출했다.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장동훈 전 도의원의 복당 신청을 접수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당은 규정에 따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7일 이내에 열고 장 전 의원의 복당 여부를 심사한다. 심사결과는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확정된다.

 

2006년 제주도의회에 입성한 장 전 도의원은 제 8대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 제 9대 도의회 예산결산위원장을 역임했다. 

 

재선에 성공한 장 전 도의원은 2012년 총선에 출마를 선언했으나 당시 현경대 전 국회의원이 공천을 받자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이후 제주시 갑 선거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당시 강창일 의원이 단 4128표 차로 현경대 후보를 물리치고 3선에 성공했다 장 전 의원은  3위에 그쳤다. 

 

장 의원은 2012년 4·11 총선 막바지에 '30억원 후보사퇴 매수설'을 제기했다. <제이누리> 단독보도로 당시 선거판을 뒤흔든 최대 변수였다. 결국 그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10년간 피선거권을 박탈당했으나 올해 공무담임권과 함께 회복됐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2명
100%

총 2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