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1.5℃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3.4℃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31.4℃
  • 구름많음보은 29.5℃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2.9℃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3일 향년 82세 ... 빈소 제주대병원 장례식장, 6일 발인

강신정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지난 3일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2세.

 

강 전 의장은 제주도내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흔치 않은 정치인중 하나였다. 제5·6대 제주도의원을 역임했고 제6대 의회에서 전반기 의장을 지낸 그다.

 

그는 1996년부터 연말연시나 명절 때가 되면 그의 지역구였던 건입동과 화북동, 삼양동, 봉개동 소외된 이웃들에게 쌀을 전달했다. 그 때마다 10kg 들이 수백포대를 경로당과 주민센터에 보내 홀로 사는 노인, 소년소녀가장 등에게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그는 1995년 제5대 도의원선거에 출마하면서 “(당선되면) 의정활동비를 모아 지역사회에 돌려드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리고 이듬해부터 약속을 지켰다.

 

그의 '약속이행'은 의정활동에서 물러난 뒤에서 계속됐다. 2002년 의회에서 나왔지만 주변의 이웃들에게 보내던 온정의 손길을 멈추지 않았다. 무려 25년의 세월이었다.

 

그는 과거 "비록 작은 정성이지만 힘들고 어려운 분들이 쌀을 기다리고 있을 것 같아 멈출 수 없었다"며 "힘닿는 날까지 쌀 기증 약속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빈소는 제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제2분향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6시. 장지는 제주시 해안동 아흔아홉골 선영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장정숙씨와 호철·훈철·태임·봉철씨 등 자녀가 있다. (064)717-2900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