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6.9℃
  • 흐림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2℃
  • 흐림고창 6.3℃
  • 제주 11.5℃
  • 흐림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JTP, 제주대 연구팀 ... 추출물 '라파토시드 A' 성분이 췌장암세포 생장 억제 입증

 

제주 연구팀이 제주 특산 메밀에서 추출한 췌장암 억제물질을 특허 등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제주테크노파크(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대 김재훈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제주 메밀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Lapathoside A) 성분이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특허를 받아 특허청에 등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췌장암은 우리나라에서 발병하는 암 질병 가운데 10번째로 발병빈도가 높다.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렵고 전체 환자의 5% 정도만이 진단 후 5년의 평균 생존율을 보인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난제로 손꼽히는 질병이다.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는 췌장암 세포의 증식과 분화, 새로운 혈관의 형성 등에 관여하는 ‘Akt’와 ‘Fak’라 불리는 두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기전을 나타냈다. 이는 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는 일부 면역항암제의 항암 효과 기전과 동일한 기전이다.

 

특히 ‘Fak’는 암세포의 생존, 증식, 전이 등에 관여한다고 알려지고 있다.

 

 

라파토시드 A의 췌장암에 대한 항암효과 연구 결과는 국제전문학술지인 '안티캔서 리서치(Anticancer Research)' 41호 2권에 게재됐다. 

 

제주도는 우리나라에서 2모작을 통해 메밀을 생산할 수 있는 유일한 지역이다. 메밀을 수확한 이후 버려지는 뿌리를 통해 대량의 추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메밀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김재훈 제주대 교수는 “제주 메밀에 항암 효과가 뛰어난 성분이 포함돼 있다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미래 먹거리 자원으로서의 제주 메밀의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은 “메밀 뿌리는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돼 있어 바로 식품으로 개발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단순 뿌리 추출물은 췌장암에 대해 항암효과를 볼 수 없고 라파토시드 A만을 따로 추출해야 그 효과를 볼 수 있어 앞으로 항암 효능 기전에 대한 추가 연구 등 여러 가지 암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확보하고 산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