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흐림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2℃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4.3 유적지서 스탬프 투어 설치물 발견 ... 경제적 가치 활용시 주의 필요"

제주4·3 유적지 바로 옆에 투어 설치물이 조성되는 등 제주4·3이 관광상품으로 소비될 우려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제주다크투어는 13일 논평을 통해 "제주4·3 74주기를 앞둔 지난 3월 말 4.3 유적지를 방문했는데 ‘제주다크투어리즘’이라고 표기된 스탬프 투어 설치물을 발견했다"면서 "이후 확인해보니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가 지난 3월22일부터 ‘리맴버 제주4·3 다크투어리즘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추진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도 관광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스탬프 투어를 '지역 내 관광객 소비 견인과 경제 활성화'의 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히고 있다. '아름다운 제주관광의 다양성 구현'을 언급하기도 한다"면서 "그러나 4.3 역사와 관련된 유적지는 단순히 '아름다운 제주관광' 상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에 많은 생존자 및 희생자, 유가족은 4·3 기간 및 그 이후에 발생한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가해자에 대한 처벌도 명확하게 이뤄진 것이 없다. 이렇기 때문에 경제적 가치로서 4.3을 활용하는 것에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스탬프 투어는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4·3유적지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으나 각 유적지에 대한 자세한 역사나 이야기는 7, 8줄의 짧은 설명에 그친다"면서 "그보다는 투어 완주상품, 유적지 주변 관광상품 및 업체 소개를 전면에 배치하는 등 제주4·3을 관광의 소재로만 다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주4·3은 관광의 수단으로만 활용되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이미 제정된 '제주도 다크 투어리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의 정상화를 통해 견제의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며 "제주4․3특별법의 제.개정 과정과 같이 제주다크투어리즘 또한 4․3희생자 및 유족, 관련 전문가 및 기관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4․3이 가진 역사적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