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1.5℃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3.4℃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31.4℃
  • 구름많음보은 29.5℃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2.9℃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한규 "유권자 알려드리기 위해 언급" vs 김우남 "기성정치인 뺨치는 권모술수" ... 부상일 "허위사실 공표.후보자 비방"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사퇴설' 논란이 벌어졌다. 후보간 '정치도의'를 거론하는 등 날선공방이 오고 갔다.

 

제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지난 24일 JIBS제주방송 공개홀에서 제주시을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를 열었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자유토론에서 김우남 무소속 후보를 둘러싼 중도사퇴설을 언급했다.

 

김한규 후보는 "언론에서 나오고 있는 이야기인데 김 후보가 조만간 사퇴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문이 돈다고 한다"며 "어떤 경위에서 이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는데 혹시 사퇴를 고려하고 있는 게 맞냐"고 물었다.

 

이에 김우남 후보는 "김한규 후보처럼 무능한 후보와 경쟁을 하는데 왜 제가 사퇴를 하느냐"고 크게 반발하면서 "전 그런 생각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며 중도사퇴설을 일축했다.

 

이어 "그런 마타도어를 해서 불리한 국면을 극복하려는 술수를 쓰면 안 된다"면서 "공식 석상에서 근거도 없는 제 신상 얘기를 한 것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부상일 후보도 "구체적인 근거도 없이 모호한 질문이다. 이는 허위사실이거나 상대 후보를 비방한 행위가 될 수 있다"면서 "굉장히 오래 전에 있었던 잘못된 정치 술수"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김한규 후보는 "복수의 언론으로부터 (김우남 후보와) 단일화 관련 질문을 받고 저는 그런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했고, 이를 유권자들에게 알려드리기 위해 언급했다"며 "김 후보도 아니라고 밝혔으니 그렇게 이해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우남 후보는 토론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정치 신인이 공식적인 토론회 자리에서 아무런 근거도 없이 기성 정치인 뺨치는 권모술수를 쓰는 모습에 참으로 비애를 느낀다"면서 "진짜 사퇴해야 할 사람은 부상일 후보가 아니라 김한규 후보다. 김 후보는 이 사태에 대해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를 하고 상응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제2공항 추진 여부와 행정체계 개편, 균형 발전방안 등에 대한 정책 방안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김한규 후보는 "제2공항은 도민들의 자기 의사 결정권이 매우 중요하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도민들이 의사 결정에 참여해야 갈등을 해결할 수 있다"면서 "갈등 해소를 위해 주민투표를 통해 제2공항 추진 여부를 묻고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부상일 후보는 이에 대해 "제2공항을 조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은 항상 견고하게 가지고 가고 있다. 제2공항 문제는 제주 미래 산업 개편과 연계돼 있기 때문"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제주도민의 찬반 문제가 제2공항의 진행 여부 자체를 결정해야 할 만큼 중요한 상황으로 떠오른다면 상황이 바뀐 것"이라면서 "그렇다면 과거에 했던 것처럼 여론조사 방식, 그런 방식으로 해선 안 된다. 그런 상황이 온다면 법률상의 주민투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우남 후보는 "제2공항 관련 전략환경영향평가가 만약 통과돼 부지가 확정되면 제2공항 건설에 적극적으로 찬성하고자 한다"며 "부지가 확정되면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인프라"라고 맞받았다.

 

또 "제주공항의 현재 이용률은 98%, 결항률은 연간 1700회, 지연 출발은 2만4000회로 공항 안전성에 문제가 되는데 합의 타령만 할 것이냐"며 "주민투표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절대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한규 후보는 부 후보에게 "배우자 명의로 성산 주변의 농지를 갖고 있어서 이해충돌 우려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그걸 보유한 채 계속 공항 추진 주장할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부 후보는 "이해충돌은 결정 과정에 관여할 때 말하는 것으로 용어가 잘못됐다"면서도 "만약에 그런 이해 충돌이 온다면 신탁을 하거나 매각을 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