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8.5℃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5.8℃
  • 맑음제주 27.3℃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6.5℃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전날 선거방송토론회서 '김우남 사퇴설' 언급에 맹공 ... 국힘 제주 "도민 우롱"

6.1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부상일 국민의힘 후보가 전날 선거방송토론회에서 '김우남 사퇴설'을 언급한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두고 강공을 펼쳤다. 

 

부상일 후보는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거 이전에 사람이 먼저”라면서 “지역의 존경하는 자산인 김우남 후보에게 이제 제주에 발붙인 지 한 달도 안 되는 후배가 어찌 사퇴를 운운한단 말이냐”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인 상식과 인성이면 모를 수 없는 기초적인 예의”라며 “도대체 민주당의 전략공천 기준은 어떤 것이기에 이토록 참혹한 결례를 입에 물고 선관위 공식토론의 장에 작정하고 선 것이냐”고 물었다. 

 

또 “여기저기 육지에서 체험 쌓기 출마한 선거랑은 제주가 많이 달라 당황스러웠냐”며 “정권 말기 실패한 정책, 쌓여있는 갈등 속에 속성의 스펙 쌓기로 버틴 청와대와 현실 정치는 많은 차이가 있지 않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벼락치기로 공부 많이 한 건 안 물어보고 기가 막히게도 모르는 것만 물어 당황스러웠냐”며 “1만 시간의 법칙처럼 절대적으로 쌓여야만 빛을 발하는 절대적 필요시간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제주도당도 같은날 성명을 통해 "최소한의 금도도 사라졌다. 정치권 대선배에 대한 인간적인 예의도 없었다"면서 김한규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제주도민들이 모두 지켜보는 토론회에서 제주에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김한규 후보가 경쟁상대인 김우남 후보에게 '사퇴 고려가 맞느냐'고 물었다"면서 "도발에 가까운 질문에 어쩔 줄 몰라 하던 김우남 후보가 오죽하면 ‘기성정치인 뺨치는 권모술수이고 사퇴해야 할 사람은 부상일 후보가 아니고 김한규 후보’라고 말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아무리 정치판이 혼탁하더라도 지킬 것이 있다. 세간의 평대로 제주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서 그렇게 함부로 발언했는가"라면서 "김한규 후보의 오만방자한 질문은 김우남 후보 우롱이 아닌 도민 우롱이다. 제주도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민주당 제주도당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