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4℃
  • 흐림서울 25.7℃
  • 대전 26.0℃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7.9℃
  • 흐림고창 28.4℃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67년 전 건립 근현대 종교건축물로 희귀성.역사성 가치 ... 외장재로 제주 고유재료 현무암

1955년 패트릭 제임슨 맥그린치(임피제) 신부가 건립한 옛 한림성당 종탑이 제주도 등록문화재에 올랐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옛 한림성당 종탑’을 제주도 등록문화재로 등록 고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제주시 한림읍 대림리 소재 ‘옛 한림성당’은 1954년 아일랜드 성 골롬반외방선교회 소속의 맥그린치 신부가 한림본당 초대 주임신부로 부임한 뒤 그의 주도 아래 지역 인근 신도들과 함께 힘을 모아 1955년 5월 완성한 건축물이다.

 

제주 현대사에서 도민의 경제적 자립 등 지역발전에 큰 역할을 한 맥그린치 신부의 주도로 건립된 현존하는 1950년대 종교 건축물로 희귀성과 역사성 및 상징성으로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1999년 도로 확장 공사로 본당이 철거돼 현재는 종탑만 보존돼 있다.

 

옛 한림성당 종탑은 기존 3개의 뾰족탑 중 유일하게 남은 것으로 중앙부에 위치한 3층 규모의 종탑이다.

 

종탑은 제주 고유 재료인 현무암을 외장재로 사용했다. 1950년대 건축지식과 기술, 경제적 여유가 없던 제주도의 시대적 상황에서 주변의 재료를 활용하고, 건축적 지식을 총동원해 지은 근현대 종교 건축물이다.

 

종탑의 건립 당시 도면과 사진들은 현재까지 보존돼 있어 해당 건축물의 건축자재, 축조방식, 조형적 형태 등을 살필 수 있다는 점에서 건축 및 학술적 가치를 지닌다.

 

변덕승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2018년 12월 문화재보호법 개정으로 지방자치단체에 문화재 등록 권한이 생기면서 ‘옛 한림성당 종탑’은 제주도에서 4번째로 등록되는 문화재”라면서 “앞으로 가치있는 근현대 문화유산의 발굴 및 등록 확대와 활용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