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9.9℃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2℃
  • 맑음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해양수산부, 등지느러미 볼 때 태산이 확실 ... 자연사 추정

2015년 제주 함덕 앞바다에 방류된 남방큰돌고래 '태산이'가 최근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6월 태산이 추정 개체가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고 10일 밝혔다.

 

해수부는 등지느러미를 볼 때 태산이라고 거의 확실시하고 있으며 사인확인을 위해 부검과 조직 검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남방큰돌고래들의 등지느러미는 사람의 지문처럼 모양새가 다 달라서 개체 확인을 위해 사용한다. 해수부는 포획 등 외부 흔적이 없는 점을 볼 때 태산이가 자연사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컷 남방큰돌고래인 태산이는 2015년 7월 6일 암컷 남방큰돌고래 복순이와 함께 제주 함덕 바다에 방류됐다. 당시 추정 나이는 태산이가 20살, 복순이가 17살이었다.

두 돌고래는 2009년 제주에서 잡힌 뒤 제주 퍼시픽랜드 돌고래쇼에 동원됐다. 태산이는 윗부리가 잘렸고 복순이는 원래 입이 뒤틀리는 장애가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가 분기마다 모니터링을 나가는 데 지난 1분기까지 태산이가 관찰됐다"며 "3분기(9월) 모니터링에서 태산이가 육안 관찰이 되지 않는다면 폐사가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