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3℃
  • 박무대전 13.5℃
  • 맑음대구 14.0℃
  • 박무울산 15.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교육청 "개교시점 늦추거나 학교 신설 유보도 고려 ... 토지 강제수용은 미검토"

제주시 외도동에 들어설 예정인 서부중(가칭) 설립이 토지 매입에 난항을 겪으면서 불투명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은 20일 기자 간담회에서 "서부중 설립 예정 토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일부 토지주가 감정평가액을 넘어서는 금액을 요구하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서부중은 제주시 서부지역 중학교 신입생들의 원거리 통학 불편을 해소하고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기 위해 2016년부터 추진됐다.

 

도교육청은 제주시 서부지역에서 인구가 많은 외도동에 학교를 설립키로 하고 2019년 4월 외도동 주민들이 의견을 모아 제시한 외도1동 2만6020㎡ 자연녹지를 설립 예정지로 확정했다.

 

서부중은 완성 학급수 36학급(특수학급 1학급 포함), 학생 1080명 규모로 계획됐다. 당초 2020년 개교를 목표로 했다. 하지만 토지 매입이 제때 이뤄지지 않아 개교 시점이 2024년으로 한 차례 연기된 데 이어 최근 또다시 2027년으로 늦춰졌다.

 

도교육청은 토지주 4명과 협의를 벌여 현재까지 2명으로부터 3개 필지 8806㎡의 매입을 마쳤다. 이는 전체 부지 2만6020㎡ 규모의 33%에 불과하다.

 

나머지 토지주들은 감정평가액보다 많게는 50% 이상 높은 가격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매입이 힘들 전망이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토지주들과 여러 차례 만나 협의를 하고 있지만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은 서부중 설립 결정 당시 지역주민과 토지 강제수용은 하지 않기로 합의했던 만큼 토지 강제수용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토지 매입을 위해 담당 직원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올해 내로 토지 매입을 마무리하지 못하면 서부중 개교 시점을 더 늦추거나 학교 신설 계획을 유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