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0.4℃
  • 구름많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2.1℃
  • 구름조금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조금부산 2.7℃
  • 흐림고창 -1.6℃
  • 구름조금제주 7.3℃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0.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항공기.선박 예약.탑승률 고공행진 ... 제주도관광협회 "방역 조치 완화로 가을철 여행심리 회복"

 

개천절 연휴 기간 제주에 17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3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4일간 항공편과 선박을 이용해 제주를 찾는 사람은 17만40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5만5985명보다 13.2% 증가한 수치다.

 

날짜별로는 9월 30일 4만7000명, 10월 1일 4만8000명, 10월 2일 4만2000명, 10월 3일 3만7000명 등이다. 하루 평균 4만3500명 꼴이다.

 

관광객이 몰리면서 항공기 탑승률도 지난해 84.9%에서 올해는 89.6%로 뛰었다. 10월1일은 98.6%의 예약률로 항공편 구하는게 '하늘의 별따기'인 상황이다.

각 항공사는 이 기간 996편의 항공기를 제주행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여객선 선사도 8개 항로에 43편의 선박을 투입한다.

지난해와 달리 제주~인천, 제주~진도 노선이 취항하면서 선박 이용객은 지난해 9950명에서 이 기간중 1만8160명으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도관광협회 관게자는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등 계속해서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완화되면서 가을철 여행심리가 회복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