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2.7℃
  • 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7.3℃
  • 구름많음울산 9.1℃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8.5℃
  • 흐림고창 7.0℃
  • 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5.6℃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7.3℃
  • 구름조금경주시 12.4℃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025년 12월까지 서광로 광양사거리, 동광로, 도령로, 노형로 구간 10.6㎞ 중앙버스차로제로

아라초사거리부터 제주공항을 잇는 중앙차로가 구축되는 등 도내 대중교통 전용 중앙차로가 확대된다.

 

제주도는 대중교통의 정시성과 신속성을 개선하기 위해 제주 중앙버스차로제(BRT) 2단계 공사를 이달 말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현재 가로변 버스차로제가 운영되는 서광로 광양사거리~연동입구 구간부터 시작해 2025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동광로, 도령로, 노형로 구간 등 모두 10.6㎞를 중앙버스차로제로 바꾸게 된다.

 

이번 BRT 2단계 공사는 국토교통부의 간선급행체계 종합계획 수정계획에 반영돼 국비 159억원을 확보했다.

 

현재 중앙버스차로는 아라초사거리~제주시청 구간, 공항~연동입구로 구간으로 두 구간이 단절돼 있다. 하지만 이번 서광로 공사를 마치면 6.6㎞의 중앙버스차로가 완성돼 중앙로 버스이용객들이 막힘없이 공항에 도착할 수 있다.

 

공사가 끝나면 아라초사거리부터 공항까지의 통행시간이 현재 33분에서 21분으로 12분 단축될 전망이다. 
 
도는 2017년 제주BRT 1단계 사업으로 아라초 사거리~제주시청 구간에 중앙버스차로제를 도입한 뒤 도민 여론조사에서 ‘버스 통행속도가 개선됐다’는 응답이 43%, ‘편의성 및 정시성 개선’에 76% 이상이 만족한다고 답하는 등 도민 만족도를 토대로 교통 인프라를 추가로 확충하게 됐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공사기간 서광로 가로변 버스차로제 운영은 일시 중단된다. 공사로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만큼 가까운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