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2.7℃
  • 맑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1.5℃
  • 구름조금울산 -1.2℃
  • 흐림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0.2℃
  • 흐림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3.6℃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2.6℃
  • 구름조금거제 0.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국문화콘텐츠비평협회, ‘망각을 일깨운 콘텐츠’에 선정 ... 17일 서울 '예술가의 집'서 시상식

 

'제주4.3'을 세상에 처음 알린 대표소설을 무대에 올린 오페라가 제1회 ‘세상을바꾼콘텐츠’의 ‘망각을 일깨운 콘텐츠상’에 선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과 제주아트센터가 공동 기획하고 제작한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이다.


한국문화콘텐츠비평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시상식은 한 해 동안 새로운 시선으로 세상에 영향을 끼친 좋은 콘텐츠를 발굴하고, 대중의 삶과 문화를 가치 있게 표현한 문화콘텐츠를 격려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됐다.

전문 문화 비평가와 일반 시민이 함께 참여해 선정한 제1회 ‘세상을바꾼콘텐츠’ 수상작은 ▲‘망각을 일깨운 콘텐츠(과거 문제의 동시대화)’에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 ▲‘차별에 저항한 콘텐츠(시대정신의 구현)’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미래를 꿈꾸는 콘텐츠(기술적 진보의 성과)’에 인공지능기반 공연 '넌댄스 댄스' ▲‘대중이 감동한 콘텐츠(탁월한 스토리텔링의 대중적 수용)’에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주목할만한 비평’에 위근우의 리플레이 "멀고 낯선 땅 '수리남'..." 등 모두 5개 작품이 뽑혔다.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은 2020년 제주도에서 첫 선을 보인 이래 지난해 제주도와 경기아트센터에서 재연한데 이어 올해 9월에는 처음으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관객을 만났다.

 

4․3이라는 아픈 역사를 지역의 문화예술인들이 힘을 모아 오페라로 창작, 지역 문화콘텐츠라는 한계를 넘어 꾸준히 성장시켜 완성도 있고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인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심사위원들은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이 오페라의 기본 장르에 충실하면서도 시각적 이미지를 적절하게 사용해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과 울림을 주었고 4·3이 우리 모두 함께 기억하고 공감해야 하는 역사임을 일깨웠다”고 평했다.

제1회 ‘세상을바꾼콘텐츠’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 집(3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한국문화콘텐츠비평협회는 2019년 창립된 문화콘텐츠 비평가 모임으로 현재 학계와 산업계, 언론계에 종사하는 15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