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8.9℃
  • 흐림대전 6.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6.4℃
  • 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국힘 제주 "해서는 안 될 발언 ... 중앙당 조치 건식건의" ... 태영호 "역사적 사실 얘기한 것"

 

태영호 의원의 “제주4.3은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는 발언에 지역사회가 들끓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태 의원은 "역사적 사실을 얘기했다"는 입장을 고수해 논란이 거듭 일고 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5일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에 태 의원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허용진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은 "국민의힘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제주 합동연설회가 많은 주목을 끌며 성황리에 열렸으나 태영호 국회의원이 해서는 안 될 발언을 해 4.3 유족과 도민들께 상처를 주고 심려를 끼쳐 드려 모든 당원들을 대신하여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허 위원장은 "태 의원의 발언은 최고위원 후보 한명 개인의 의견으로 우리 제주도당과 중앙당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아주 황당무개한 발언"이라면서 "중앙당에 태 의원의 잘못되고 부적절한 발언과 입장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정식 건의했고, 태영호 의원 측에도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최초의 대통령 당선자 신분으로 4·3 추념식에 참석하는 등 도당과 중앙당, 대통령이 혼연일체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해서는 안 될 발언이 나와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발언이 나오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피력했다.

 

앞서 태 의원은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첫 합동연설회 전날인 지난 12일 제주 4·3 희생자 추모 공간인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제주 4·3사건은 명백히 북한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언해 4·3유족회 등 관련 단체들의 비판을 받았다.

 

태 의원은 이와 관련해 "나는 북한 대학생 시절부터 4.3사건을 유발한 장본인은 김일성이라고 배워왔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김일성 일가 정권에 한때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참혹하고 무참히 그리고 무고하게 당한 희생자들에게 용서를 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태 의원의 주장에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평화재단 등 관련 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왜곡" "망언"이라며 태 의원의 사과와 최고위원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오영훈 제주지사 또한 15일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정부가 정의하고, 여야 합의로 국회가 인정한 제주4·3의 진실을 부정하는 태영호 의원을 제명하고 제주도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태 의원을 당장 제명하고 당 차원에서 공식 사과하라"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위성곤(서귀포시).송재호(제주시갑).김한규(제주시을) 등 제주 국회의원들이 15일 태 의원의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태 의원은 15일 기자회견 자리에서 "4·3사건은 명백히 평양 중앙의 지시에 의한 남로당 제주도당의 결정으로 일어났고, 이것이 진실"이라며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김일성이 이끄는 평양 중앙의 지시나 허가없이 (남로당) 제주도당의 결정만으로 밀어붙였다는 것은 공산당의 작동 원리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자신의 주장을 '역사적 사실'로 규정하고 "역사적 사실을 얘기하는데 뭐가 망언이고 뭐가 피해자들과 희생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지 아직도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기자들이 사과 의향을 묻자 "뭘 사과해야 할지 제가 받아들여져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태 의원은 여순사건도 '남로당이 개입했다고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 "네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태 의원은 "제가 얘기하는 역사적 사실 자료는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이나 국민의힘 당론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제 개인 주장이라고 받아들여 달라"고 밝혔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