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순위 한국공항공사, 2순위 한국마사회, 3순위 그랜드코리아레저(주) ... 우선 유치대상 24곳

제주도가 2차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앞두고 24개 공공기관 유치를 목표로 총력 대응에 나섰다.

 

제주도는 도내 유관부서 전담팀(TF) 등 실무회의를 거쳐 24개 기관을 우선 유치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해 올해 대상기관 선정기준과 입지원칙 등 기본계획을 수립, 오는 6월 중 발표하고 하반기에 임대기관을 우선으로 옮긴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도가 선정한 24곳은 제주경제에 파급효과가 크고, 대상 기관도 제주로 이전하면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되는 기관들이다. 

 

이 중 중점 유치기관은 ▲1순위 한국공항공사 ▲2순위 한국마사회 ▲3순위 그랜드코리아레저(주) ▲4순위 학교법인 한국폴리텍 ▲5순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10곳이다.

 

도는 1차 이전 공공기관들이 제주경제와 산업에 미친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2차 공공기관 이전에서는 파급효과가 큰 우량 공공기관 유치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지난해 10월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10개 혁신도시의 인구 증가 수는 23만 2000여명(목표치 26만7000명)에 달했으나 제주는 4900명(목표치 5000명)에 그쳤다.

 

또,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도 전국 혁신도시 평균은 35.2%지만 제주는 29.4%로 가장 낮았다.

 

도는 2019년 연구용역을 현재 상황에 맞게 현행화해 유치대상 공공기관의 제주 이전 당위성 논리를 보강했다. 또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민간 우주항공산업 육성 등 제주 미래 신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공공기관을 추가 검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전기관 직원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및 대상기관에 제공할 인센티브 등도 마련중이다.

 

특히 재외동포청이 타 지역에 신설될 경우 재외동포재단 규모에 상응하는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지도록 정부 및 국회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고성대 제주도 도시균형추진단장은 “제주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공공기관을 유치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결해 유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제주혁신도시 부지에는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에 따라 2018년 재외동포재단, 국토교통인재개발원, 국립기상과학원, 한국정보화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 국세공무원교육원, 국세상담센터, 국세청주류면허지원센터, 한국국제교류재단 등 모두 9개의 공공기관이 이전된 바 있다. 

 

이 중 재외동포재단은 재외동포청 설치에 따라 폐지된다. 정부는 반대급부로 다른 기관의 제주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