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33.0℃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3℃
  • 구름조금울산 25.2℃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30.0℃
  • 구름조금경주시 32.1℃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3월 15~17일, 서귀포시 이중섭공원 일원·표선면 가시리 ... 봄꽃과 마을 연결 노지문화축제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봄을 맞이하는 제주 서귀포시에서 봄맞이 축제가 열린다.

 

서귀포시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이중섭공원 일원과 표선면 가시리에서 `봄꽃하영이서 2024 서귀포봄맞이축제'가 열린다고 13일 밝혔다.

 

`복사꽃이 돗국물에 빠진 날'이란 부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서귀포의 아름다운 봄꽃과 마을을 연결해 시민들의 참여로 지역을 아우르는 노지문화축제다. 제주의 전통문화와 미래의 생태환경을 함께 고민하는 시민 주도 행사다.

 

축제 기간에는 제주오름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한 시민포럼과 제주 전통음식 체험(몰망국과 돗궤기반)이 진행된다.

 

또 서귀포봄맞이걸궁, 진달래꽃 화전놀이 재현, 서귀포 옛 물길 산책, 꽃나무 나눔행사, 열대·아열대·난대 식물문화탐방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시민포럼은 제주오름의 현주소 진단을 통해 제주의 지질·경관자원의 가치를 어떻게 되살릴 것인가를 모색하는 담론의 장으로 15일 오후 3시 정방동주민센터에서 열린다. 서재철 전 제주도박물관협의회장, 허남춘 제주대 명예교수, 강만익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박사가 주제 발표를 맡는다.

 

15일 오후 6시 서귀진성터에서는 남극노인성제가 재현·봉행된다. 남극노인성제는 한반도에서 노인성을 유일하게 관측할 수 있는 곳이 서귀포라는 점을 감안해 나라의 평안과 백성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고려와 조선시대에 국가제사로 행해졌다.

 

이번 축제는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와 서귀포봄맞이축제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올레, 왈종미술관, 제주생명자원영농조합법인이 후원한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