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만2308㎡에 지상 2층, 건축 연면적 1930㎡ 규모 ... 전시공간, 영상·VR 체험공간, 세미나실 등

 

제주4·3 당시 큰 피해를 본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에 2028년 개관을 목표로 4·3학생교육관이 세워진다.

 

제주도교육청은 화해와 상생의 4·3 정신 계승·발전과 평화·인권교육의 내실화·전국화를 위해 가칭 제주4·3학생교육관(이하 교육관)을 지을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교육관은 폐교된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서광초 동광분교를 활용해 짓기로 했다. 규모는 부지 1만2308㎡에 지상 2층, 건축 연면적 1930㎡로 계획됐다. 올해 건축기획용역과 내년 설계용역을 거쳐 2026년 착공, 2028년 3월 개관이 목표다.

 

교육관에는 4·3 관련 전시공간과 영상·VR 체험공간을 비롯해 4·3 교육 활동을 진행할 세미나실과 토의실 등이 마련된다. 야외에도 4·3을 상징하고 기억하는 공간이 조성된다.

 

교육관은 탐라교육원 분원으로 설치돼 운영될 예정이다. 교육관에는 전문 해설사와 4·3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 등이 배치돼 유적지 탐방을 비롯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교육관에서 다양한 전시·체험 활동을 통해 학생·학부모·도민과 타 지역민 등의 4·3 이해도를 높이고, 4·3 미래세대 전승과 전국화·세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3 당시 큰 피해를 본 안덕면 동광리에는 군경 토벌대에 의해 폐허가 된 '잃어버린 마을' 무등이왓과 4·3의 참극을 널리 알린 영화 지슬에 등장하는 유적지 '큰넓궤' 등이 있다.

 

2015년에는 동광리 일대 4·3의 흔적을 따라 걸으며 4·3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동광마을 4·3길'이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학생 대상 체험 프로그램은 물론 타 지역 수학여행단을 대상으로 주변 4·3 유적지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까지 다각도로 운영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