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6.1℃
  • 흐림서울 27.6℃
  • 대전 26.2℃
  • 대구 28.9℃
  • 흐림울산 29.3℃
  • 흐림광주 29.7℃
  • 흐림부산 28.0℃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4.2℃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9.1℃
  • 흐림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직경 20m 가두리서 야생적응 훈련 돌입 ... 등지느러미에 인식번호 8번 표식

제주 수족관에 남아있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제주 바다로 돌아가 야생적응 훈련에 들어갔다. 

 

해양수산부와 제주도는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적응훈련용 가두리에 '비봉이'를 옮겼다.

 

2005년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용 그물에 혼획돼 서귀포시 중문동 퍼시픽리솜에서 공연을 하며 지낸 지 무려 17년 만이다.

 

비봉이는 이날 오전 퍼시픽리솜에서 가두리 훈련장이 설치된 대정읍 앞바다까지 약 28㎞ 거리를 대형트럭에 실려 왔다. 이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으로 옮겨져 해안선과 200m 떨어진 가두리 훈련장을 향했다.

 

비봉이는 수족관에서보다 직경 20m 원형 가두리 훈련장에서 더욱 활기차게 헤엄치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 갔다.

 

비봉이는 앞으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제주도 인근 해역에 방류된다.

 

비봉이 해양 방류는 ▲ 방류 가능성 진단 및 방류계획 수립 ▲ 사육수조 내 적응훈련 ▲ 가두리 설치 및 이송 ▲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등 5단계로 진행되는데 비봉이는 조만간 3∼4단계 과정에 들어간다.

 

방류 시 비봉이의 위치추적 및 행동 특성 파악을 위해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해 1년 이상 모니터링하게 된다. 또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도록 등지느러미에 인식번호 8번 표식을 했다.

 

해양수산부는 비봉이 해양방류와 관련한 모든 과정에 대해 일반인의 출입 및 접근을 최소화하고,  각 단계별 훈련상황 등을 기록한 영상 및 자료를 자체 제작해 공개할 예정이다.

 

또 방류도 방류행사 없이 최대한 조용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야생적응 훈련 과정에서 비봉이의 해양방류가 불가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대비해 별도의 보호·관리를 위한 대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제주도 연안에서 120여 개체가 서식 중인 것으로 알려진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 보호 생물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 모두 8마리가 있었다.  

 

2013년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를 시작으로 2015년 '태산이', '복순이' 2017년 '금등이', '대포' 등 7마리가 순차적으로 해양 방류됐다. 비봉이가 이날 제주 바다로 돌아가면서 국내 수족관에는 남방큰돌고래가 남아 있지 않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