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5.6℃
  • 맑음서울 2.8℃
  • 대전 3.8℃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7.4℃
  • 구름조금광주 5.5℃
  • 맑음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2.0℃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4.5℃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역사문화진흥원 "식민잔재 새로이 정립 필요 ... 모두가 청산대상은 아니다"

 

일제강점기 시대의 영향을 받아 일본 연호를 사용한 비석 등 일제잔재가 제주도 전역에 흩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제주도 식민잔재 청산 활동 추진계획 수립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하고 후속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일제잔재는 일제의 침략전쟁과 식민통치 기간 일본 제국주의의 영향 아래 생산되거나 정착했지만 해방 이후 청산하지 못한 유·무형의 유산을 말한다.

 

유사하게 사용되는 용어로 식민잔재, 친일잔재, 친일문화잔재 등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 연호가 새겨진 비석 176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내 비석에 새겨진 일본 연호는 대정(大正·일왕 요시히토 시대), 소화(昭和·일왕 히로히토 시대) 등 두 종류가 확인됐다.

 

일본 연호가 새겨진 비석은 지역별로 제주시에 161개, 서귀포시에 55개가 있다.

 

이들 비석은 주로 도내 14개 초등학교에 59개, 22개 마을에 30개가 소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연호 비석은 마을회관 건립, 우물 축조, 학교건립과 보수 등 당시 마을 발전과 교육 진흥을 도모한다는 명목 아래 재정 지원 및 토지 제공 등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 대다수다.

 

용역을 수행한 제주역사문화진흥원은 "일본 연호가 새겨져 일제강점기 식민잔재의 성격을 띠긴 했지만 모두 청산 대상은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일제강점기 제주민의 단합과 교육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례로 계속 보존하며 홍보 활동을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제강점기 일본군 주둔 당시 조성된 군사시설도 제주시에 64개, 서귀포에 61개 등 125개가 확인됐다.

 

격납고 2개, 동굴진지 9개, 훈련소 2개, 탄약고 1개, 통신시설 1개 등 15개가 국가등록문화재로 등재된 상태다.

 

국가등록문화재를 제외한 110개 군사시설은 동굴진지 101개, 비행장 4개, 통신대 1개, 도로 1개, 탄약고 1개, 고사포진지 1개, 점호장 1개 등이다.

 

연구용역에서는 식민잔재 청산활동 방안으로 지속적인 전수조사와 함께 분야별 안내판 및 표석 설치, 연구기반 조성확립, 교육장소 활용, 청산활동 대상 심의·선정 및 청산 등이 제시됐다.

 

강경희 제주역사문화진흥원 연구원은 "식민잔재를 새롭게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청산 활동은 철거하고 폐기하는 것이 아니라 연구·조사와 교육, 홍보, 변경, 처분 등의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