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30.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신기술 도입으로 친·외가 8촌 이내 유전자 대조 가능 ... 평화재단 "적극 참여 요망"

 

4.3 참화의 와중에 제주비행장(현 제주국제공항) 등에서 잔혹하게 학살된 희생자들이 애타게 가족을 찾고 있다. 새로운 기술 도입으로 친·외가 8촌의 채혈만으로도 신원확인이 가능하게 됐다.

 

14일 제주4.3평화재단에 따르면 제주공항 등에서 414구의 유해가 발굴됐지만 신원확인이 이뤄진 건 114위에 불과하다. 아직도 유해 270위가 애타게 가족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그러나 앞으론 상황이 달라질 전망이다. 신원확인이 더 쉬워졌기 때문이다.

 

지난 2007년 시작된 4·3희생자 신원확인 유전자 감식은 2018년부터 ‘단일염기 다형성(SNP) 검사',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STR-NGS)' 등 새로운 유전자 감식기법이 차례로 도입되면서 희생자의 친·외가 8촌의 채혈로도 신원확인이 가능하게 됐다.

지난해에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 고(故) 강문후씨는 2007~2019년 동생과 조카, 아들의 채혈로는 신원확인이 안되다가 지난해 손녀·손자를 비롯해 조카손자까지 9명의 유족 채혈을 통해 신원확인이 이뤄졌다. 같은 해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 고(故) 이한성씨도 2009년 조카의 채혈로는 신원확인에 이르지 못하다 동생과 조카의 추가 채혈로 신원이 확인됐다.

또 2022년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 고(故) 김두옥씨는 조카들의 채혈만으로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처럼 방계 유족들의 채혈 참여를 통해 신원확인이 이뤄지는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많은 유족들이 채혈할수록 신원 확인 가능성은 더 높다. 4.3 때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대대적인 채혈이 필요한 이유다.


김종민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유전자 기술의 발달로 방계유족의 채혈 참여가 신원확인의 결정적인 단서가 될 수 있다”며 유해발굴이 이뤄진 제주공항 등 암매장지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희생자 직·방계 유족들의 채혈을 당부했다.

8촌 이내의 유가족이라면 신분증을 가지고 제주한라병원 신관 3층(오후 1~5시), 서귀포시 열린병원(오전 9시~오후 5시)을 방문하면 무료로 채혈에 참여할 수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1명
100%
반대
0명
0%

총 1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