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흐림동두천 27.3℃
  • 맑음강릉 27.1℃
  • 박무서울 25.0℃
  • 흐림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9.3℃
  • 흐림고창 25.8℃
  • 맑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30.1℃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11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임복순 ACLN 사무총장 기조강연

 

제주 크루즈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협력과 자연경관 중심의 기항지 개발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임복순 아시아크루즈리더스 네트워크(ACLN) 사무총장(중국 남경금심대학 교수)은 10일 제11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임 사무총장은 "글로벌 크루즈 산업의 각종 지표는 2023년에 이미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됐고 지속적인 성장을 나타내고 있지만, 아시아 크루즈의 회복세는 글로벌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시아 최대 시장인 중국이 회복과 조정 과정을 거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중국 크루즈 시장은 적어도 2025년은 돼야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임 사무총장은 이러한 상황에서 단순히 장밋빛 희망만을 말하는 것이 아닌 현실적으로 지속가능한 크루즈 산업이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드러냈다.

 

임 사무총장은 "크루즈 산업의 지속 가능성이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 팬데믹과 같은 외생 변수가 크루즈 산업의 발목을 잡는 상황에서도 과연 실현 가능한 것인지 등 크루즈 산업의 미래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크루즈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원칙과 방안이 제시될 수 있겠지만, 지역사회의 협력과 참여를 전제로 한 협업 플랫폼이 그 중심에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사무총장은 "크루즈 시장 변화의 예측과 대응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은 크루즈 상품의 가격과 기항지의 이용 가능성"이라며 제주 크루즈의 미래 10년을 위한 선택지로 "중소형 규모의 크루즈선을 활용한 자연경관 중심의 기항지 개발이 한 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사무총장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크루즈 산업과 시장에서는 자연경관 위주의 기항지 경험이 중요시되고 중소형 크루즈 선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항만의 기항지 공간의 기능적 요구가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장하기에 아프고, 성장하기에 소통과 개선이 필요하며 성장하고 있기에 협력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이누리=김영호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