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3℃
  • 박무대전 13.5℃
  • 맑음대구 14.0℃
  • 박무울산 15.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도내 주택 24만6500호 중 3만5100호 1년 가량 비어 ... 전남 이어 빈집 전국 '2위'

제주에서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이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빈집 중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도내 주택 24만6500호 중 3만5100호가 평균 1년 가량 비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수 대비 빈집 비율은 13.2%다.

 

빈집 비율은 전국에서 전남(15.5%) 다음으로 가장 높다. 전국 평균 빈집 비율은 8.2%다.

 

특히 제주도 빈집 중 2020년 기준 최근 10년 내 건축된 주택 비율이 48%로 절반 가까이 됐다.

 

제주지역 빈집은 2016년에 비해 2020년에 63.5% 늘어나 전국 평균 증가율 34.9%보다 28.6% 포인트 높았다.

 

주택 유형별 빈집 비율은 연립주택이 3만600호 중 24.2%인 7400호, 다세대주택이 3만5900호 중 21.7%인 7800호였다.

 

이어 빈집 비율은 아파트 7만8100호 중 10만300호(13.2%), 영업겸용 주택 등 비거주용 5900호 중 700호(11.9%), 단독 9만5900호 중 9000호(9.3%) 순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빈집은 미분양 주택을 포함해 일시적으로 1년가량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집을 뜻한다"면서 "빈집 증가는 결국 주택공급 감소를 불러일으켜 부동산 시장을 불안정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지속적으로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