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2.0℃
  • 구름조금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조금제주 3.5℃
  • 맑음강화 -5.7℃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서 수거된 폐 페트병 3만2000여개로 친환경 섬유 생산 ... 올해만 이산화탄소 70t 감축

제주에 배출된 페트병 3만2000여개가 제주삼다수 직원들의 친환경 근무복으로 재탄생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삼다수 생산본부 소속 460여명의 직원들에게 제주에서 수거한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유니폼을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친환경 근무복은 제주에서 추진 중인 순환경제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공사가 제주에서 폐 페트병을 수거하고, 효성티앤씨가 친환경 섬유 ‘리젠 제주’로 생산했다.

 

근무복 제작은 제주의 중증장애인생산시설인 송광행복타운에서 맡아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적 자립의 의미까지 더했다.

 

새 근무복은 선호도 조사를 바탕으로 근무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제작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친환경 근무복 도입은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을 50% 줄이는 ‘그린 홀 프로세스’의 핵심전략 중 하나인 ‘자원순환’의 일환으로 ESG 경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다”면서 “친환경 포장재 개발과 경량화, 자원 선순환 활동을 통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 내 재활용 도움센터, 클린하우스 등 125곳에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해 올해에만 약 445t의 페트병을 수거했다. 16대의 페트병 자동수거보상기에서 145만개의 페트병을 수거해 이산화탄소 70t을 감축하는 효과를 얻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