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기 주총에서 확정 ... '시사집중' 'PD수첩' 등으로 활약

제주출신 강지웅(57) MBC 드라마본부장이 MBC 플러스 대표이사직에 올랐다.

 

MBC 플러스는 24일 주주총회를 통해 강 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선출했다. 이에 앞서 방송문화진흥회는 3년 전인 2020년 3월 정기이사회를 열고 강지웅 MBC 시사교양 2부 소속 PD를 임기 3년의 MBC 이사 겸 기획조정본부장으로 임명했다. 드라마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겨 임기만료 후 대표이사로 복귀한 셈이다.

 

강 PD는 제주일고를 나와 서울대 정치학과, 대학원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해방직후 동아일보 편집국장을 역임한 언론인 설의식(1900~1954)의 정치사상을 다룬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는 등 애초 그는 치열한 언론인의 삶을 선택해 1993년 MBC에 입사했다.

 

삼영교통 강재업 창업주의 차남이자 현 강지윤(59) 대표의 동생이다.

 

그는 2007년 11월 <PD수첩>을 통해 삼성 비자금을 폭로한 김용철 전 삼성 구조조정본부 법무팀장의 이야기를 ‘시사집중’ 코너에서 집중 조명하는 등 현안을 파고들었다.

 

2008년 미국 연수 뒤 복귀했으나 이명박 정부 출범과 함께 그가 애썼던 <PD수첩>은 이미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여 있었고 ‘4대강’을 비롯한 현안이슈를 다루는 건 금기시되다시피 했다.

 

시사교양국 PD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김재철 사장에 강력 항의했다.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이 강 PD였다. 김재철 사장에게 항의를 거듭했지만 그는 노조 사무처장이던 2012년 4월 결국 해고통보를 받았다.

 

그는 곧바로 해고무효 소송에 나섰고,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해고무효 판결을 받았다. 결국 MBC가 복직 결정을 내려 다시 언론계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그리고 그는 정권 교체 이후인 2017년 12월11일 그가 활약했던 <PD수첩> 팀장으로 인사발령을 받아 회사로 돌아왔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