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31.8℃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9.7℃
  • 맑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8.0℃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파란만장한 삶 마무리 ... 제주삼다수, 세계섬문화축제, 관광복권, 컨벤션센터 일군 거목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가 2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그는 오현고를 나와 육군사관학교 4년을 중퇴, 1967년 5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자로 입문했다. 제주도 기획관,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 농무관, FAO(국제식량농업기구) 한국교체수석대표, 농림수산부 축산국장, 농업구조조정정책국장, 기획관리실장을 거쳐 YS정부 시절인 1993년 12월 제29대 제주도지사로 취임했다.

 

이어 첫 민선 지방선거인 1995년 6·27선거에선 무소속으로 출마, 당선돼 31대 지사를 역임했다. 그러나 98년, 2002년 두 번의 제주지사 선거에선 연거푸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그후 축협중앙회장을 거쳐 친환경 농업회사법인인 (주)삼무와 전시판매장인 삼무힐랜드를 운영했지만 지사 재직시절 뇌물수수사건에 휘말려 2년여 옥고를 치렀다. 삼무힐랜드는 그의 수감기간 중 문을 닫았다.

 

축협중앙회장 시절엔 정부의 강제적인 농.축협 통합에 반발, 국회에서 할복사건을 벌여 파란이 일기도 했다. 인생의 굴곡과 고비마다 정면도전을 하며 '안일한 불의의 길보다 험난한 정의의 길을 간다'는 그의 신조를 지켰다.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제주삼다수와 관광복권,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교역, 제주세계섬문화축제 등이 그의 지사 재직시절 작품이다. 구좌읍 행원리에 조성한 풍력발전단지 역시 그가 주도해 일군 국내 첫 상용풍력발전이다.

 

그는 2012년부터 1년여간 <제이누리>에 그의 회고록을 '격동의 현장-남기고 싶은 이야기'로 연재하기도 했다. 그의 회고를 묶어 펴낸 책 '삼다수하르방, 길을 묻다'가 그의 마지막 유고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시자 여사와 아들 용인.용규.용준 3남이 있다. 빈소는 제주대병원 장례식장. 3일부터 조문을 받는다. 발인은 6일 오전이다. [제이누리=양성철 기자]


 

추천 반대
추천
6명
100%
반대
0명
0%

총 6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