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8.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0.9℃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2.4℃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8.4℃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감물 관련 대한민국 특허 6건 취득.한국관광공사 주관 전국 관광기념품전 등 30여 차례 수상

 

35년간 3대에 걸쳐 감물 염색과 제주전통 갈옷이라는 한 길을 걸어 온 산방산 ‘(주)갈중이’ 조순애 대표가 2023년 제주도 명장으로 선정됐다.

 

조순애 대표는 대대로 전해져 오는 가업인 감물 염색을 접하면서 드라마와 영화에 촬영용 갈옷을 만들어 납품하는 시어머니를 돕기 시작, 본격적으로 감물염색에 입문했다.

 

현재는 가업의 연속성을 다지기 위해 자녀에게 3대를 이어온 감물 염색법과 분말염료 제조방법 및 그 염료를 사용하는 염색법과 염색 견뢰도 향상을 위한 복합염색법인 해조류 감태를 원료로 사용하는 감태 2중 복합염까지 전수하고 있다. 

 

제주 갈옷을 대표하는 ㈜갈중이는 천연감물 염색, 디자인 연구, 다양한 생활문화상품 개발 등 갈옷의 명품화·세계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오고 있다. 

 

의류, 가방, 모자, 스카프, 소품 등 다양한 종류의 품목들을 만들어 천연염색의 전통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고 생산 및 판매까지 하고 있다. 천연 전통염색 체험 프로그램과 다양한 교육을 통해 제주 전통 개척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다. 

 

또 감물 관련 대한민국 특허 6건을 취득했고 한국관광공사 주관 제10회 전국 관광기념품전 국무총리상과 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등 각종 공모전에서 30여 차례 상을 받았다. 

 

조순애 명장은 “천연염색을 활용한 제주도내 문화,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제주도 특화교육과 체험을 통해 전통과 전문성 계승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더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창수 서귀포시 안덕면장은 “산방산 ㈜갈중이가 안덕면을 넘어 제주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향토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 갈옷은 목면 등의 천을 제주 토종 풋감으로 물들인 갈천으로 만든 제주의 전통의복이다. 윗옷은 남녀공통으로 갈적삼, 아래옷은 갈중이(남성), 갈굴중이(여성)라 한다.
 

텃밭마다 감나무 한두그루씩을 키웠던 옛날 7∼8월이면 제주 사람들은 감 씨가 딱딱하게 여물기 직전 푸른 빛이 감도는 '풋감'을 따다가 커다란 통에 넣고 잘게 부수고 빻아 감물(枾汁)을 냈다.

 

이어 옷이나 옷감을 통에 넣어 감물이 골고루 배도록 주무르고 치댄 뒤 감찌꺼기를 털어낸 다음 햇볕에 말렸다.

 

바짝 마르면 다시 물을 적시면서 앞과 뒤를 뒤집어 널어 말렸는데 이 과정을 여러차례 반복했다. 이 과정을 '볕을 받아 색이 변하다'는 뜻의 '바랜다'라고 표현한다.

 

갈옷은 예부터 제주의 서민층이 입었던 노동복이자 일상복이었다.

 

밭에서 농사를 짓거나 바다에서 고기를 잡을 때, 또는 산과 들에 풀어놓은 말과 소를 돌볼 때 언제든 갈옷을 입었다.
 

감물을 들일 때 떫은 맛을 내는 풋감의 탄닌 성분이 섬유와 결합하면 풀을 먹인 것처럼 옷을 질기고 빳빳하게 만들어 공기가 잘 통하도록 하는데, 갈옷은 습한 제주의 무더위에 땀을 많이 흘리거나 바닷물 또는 비에 젖어도 끈적임 없이 몸에 달라붙지 않았다.

 

갈옷은 가시덤불에 걸려도 잘 찢기지 않고, 빛깔이 제주 흙 색깔과 비슷해 더러워져도 쉽게 눈에 띄지 않을 뿐만 아니라 더러움도 덜 타 잔 손질이 필요 없었다.

 

게다가 방충, 항균 효과도 뛰어나 일을 할 때든 평상시 생활할 때든 기능적으로 매우 편리한 옷이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