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8.0℃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국제시가번역·국제시번역연구센터·세계시연맹협의회, ‘2023년 최고의 국제시인 및 번역가’ 발표

<제이누리> 객원논설위원으로 활동중인 강병철 시인이 올해 최고의 국제시인 10명에 선정됐다.

 

세계 여러 나라의 작가와 시인의 작품을 번역해 소개하는 중국의 계간 문학지 '국제시가번역(國際詩歌飜譯)'은 지난 18일 국제시번역연구센터(国际诗歌翻译研究中心)·세계시연맹협의회(世界诗刊联盟理事会)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3년 최고의 국제시인 및 번역가’를 선정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최고의 국제시인으로 10명이 선정됐다. 

 

선정된 최고의 국제시인은 리디아 치아렐리(이탈리아), 아르민 바그라미안(아르메니아), 수아드 알 쿠와리(카타르), 베른트 올로프 안데르손(스웨덴), 강병철(한국), 아이리스 칼리프(이스라엘), 양지준(중국), 케샤브 시그델(네팔), 비사르 지티(알바니아), 사비아사치 나즈룰(방글라데시) 등 10명이다. 

 

최고의 번역가 수상자들은 사비츠카야 스베틀라나 바실리예프나(러시아), 마팅팅(중국), 라힘 카림(키르기스스탄), 안젤라 투루칼로 다베티치(몬테네그로) 등 4명이다.

 

강병철 작가는 1993년 제주문인협회가 주최하는 소설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2016년 『시문학』에서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는 2012년 제주대에서 국제정치전공으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제주대 평화연구소 특별연구원, 인터넷신문 ‘제주인뉴스’ 대표이사, (사)이어도연구회 연구실장 및 연구이사, 충남대 국방연구소 연구교수, 제주국제대 특임교수,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제주통일교육센터 사무처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평화협력연구원 연구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제33대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인권위원이며 국제펜투옥작가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제34대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인권위원으로 재선임됐다. 국제펜투옥작가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신장위구르 자치구역의 대표적인 위구르족 작가 중의 한 명인 누르무헴메트 야신(Nurmuhemmet Yasin)의 '야생 비둘기(WILD PIGEON)'를 번역 『펜 문학 겨울호』(2009)에 소개했다. 2022년에는 베트남 신문에 시 ‘나비의 꿈’이 소개됐다.

 

그는 ‘이어도문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이어도를 소재로 한 단편소설 ‘이어도로 간 어머니’로 월간 ‘문학세계’에서 주관한 ‘제11회 문학세계 문학상’ 소설부문 대상을 받았다. 한국시문학문인회에서 주관하는 제19회 ‘푸른시학상’도 수상했다.

 

그의 시와 단편소설은 베트남, 그리스, 중국 등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돼 소개되고 있다. 다수의 시집과 소설집 그리고 번역서가 있다. 2023년에는 한영시집 '대나무 숲의 소리'와 소설집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를 저술했다.

 

현재 세계 각국 문인들의 작품을 번역, <제이누리>에 '세계시선(詩選)이란 코너로 연재중이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8명
100%
반대
0명
0%

총 8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