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40년 경력 공직자 출신 ... 풍부한 행정경험, 의회 소통능력 강점으로 뽑혀

 

제주도는 김애숙 전 의회 사무처장을 민선 8기 두 번째 정무부지사로 임용했다고 29일 밝혔다. 역대 첫 여성 정무부지사다.

 

김 정무부지사는 지난달 27일 정무부지사 후보자로 지명됐다. 지난 28일 도의회 인사청문 결과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됨에 따라 이날 공식 임용됐다.

 

도의회 인사청문특위는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뒤 "지방행정 분야의 경험과 연륜, 제주지역 현안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도민, 유관기관·단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정무적인 역할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후보자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인사청문특위는 "후보자가 1차 산업 분야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일부 우려의 의견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도는 김 정무부지사가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준비와 김녕농협 종합유통금융센터 준공식 등 주요 현안이 있어 임기를 앞당겨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임용장은 오영훈 지사가 중국 출장에서 돌아오는 다음달 2일 수여할 계획이다.

 

김 신임 정무부지사는 제주시 조천읍 출신으로 제주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9급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해 제주도 관광국장과 의회사무처장을 역임한 40년 경력의 공직자 출신이다.

 

주로 총무·경리 분야에서 근무하며 여성 최초 제주도 이사관(2급)에 오른 바 있다. 풍부한 행정 경험과 의회와의 소통능력이 강점으로 꼽혔다.

 

제주도는 신임 정무부지사가 강점을 살려 의회, 언론, 도민사회와 원활히 소통하고 협력해 도정 현안을 성공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 도정 첫 여성 정무부지사로서 제주 여성의 권익 신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민선 8기 첫 김희현 전 정무부지사는 부적절한 처신이 논란이 되면서 지난 1월 사퇴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