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3월23일 개화해 9일 만에 만발 ... 기상청 "지난해보다 3월 일조시간 적고 기온 낮아"

 

봄의 전령 벚꽃이 제주지역에 활짤 피었다. 개화한 지 9일 만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일 제주지역 벚꽃이 만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 제주 벚꽃은 지난달 23일 개화해 9일 만인 이날 만발했다. 이는 지난해(3월 27일)보다 5일 늦은 것이다.

 

제주지방기상청 벚나무 표준 관측목 한 나무에 80%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를 '만발'이라고 본다.

 

벚꽃의 만발은 기온과 강수량 등의 영향을 받는다. 지역별 고도 및 기온, 수령, 성장상태에 따라 시기는 다소 차이가 생길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달 제주의 일평균 일조시간이 지난해보다 1.6시간 적었으며, 평균기온과 평균최고기온은 지난해보다 약 1∼2도 낮아 벚꽃이 예년보다 늦게 만발했다"고 설명했다.

 

제주에서는 앞서 지난달 22∼24일 제주시 전농로 왕벚꽃 축제, 23∼24일 애월읍 장전리 왕벚꽃 축제가 각각 열렸다. 꽃이 예상보다 늦게 피기 시작하면서 '벚꽃 없는 벚꽃축제'로 아쉬움을 샀다.

 

서귀포에서는 지난해·평년(3월 24일)보다 6일 늦은 지난달 30일 벚나무가 개화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