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4.0℃
  • 맑음강릉 25.0℃
  • 맑음서울 25.5℃
  • 흐림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3.9℃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4.2℃
  • 맑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3.8℃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2.4℃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원희룡 침묵, 정치적 야망 위해 역사적 진실 희생 ... 제주도민에게 사과해야"

 

민주당 제주도당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나온 후보들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제주4·3 사건을 이념 논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는 비판이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9일 논평을 내고 지난 8일 오후 2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힘 일부 후보들이 한 발언을 놓고 "제주4·3의 역사를 왜곡하고 진실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당은 이어 “정치적 이익을 위해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비열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또 당시 현장에 있었던 원희룡 당대표 후보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전 제주도지사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4.3왜곡 발언에 대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유력 당대표 후보인 제주도민 원희룡 전 도지사는 그 자리에서 왜 침묵하고 있었는가? 지역민의 고통과 역사적 진실을 수호해야 할 책임을 저버린 채 당내 일부 인사들의 망언을 방관하고 있는 것은 정치적 야망을 위해 역사적 진실을 희생시키는 것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김정식 후보는 이에 앞서 8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제주4.3의 발생 원인을 두고 "남한만의 단독 정부 수립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남조선노동당 제주도당 간부 김달삼이 수백 명의 무장대원을 이끌고 경찰서를 기습했고, 그렇게 해서 선량한 제주도민들을 살해한 것이 4.3사건의 직접적인 발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과 좌파는 이 슬픈 역사를 이용해서 독재자 이승만이 억울한 제주도민들을 학살했다고 말한다"며 "당장 눈 앞의 선거에 이기기 위해 이념과 가치를 포기하고, 정치적·역사적 명분과 정당성을 포기하고, 미래를 팔아서 현재를 사는 그런 비겁한 생명을 이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국민의힘 내 4.3왜곡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제주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도 최고위원 후보로 나섰던 태영호 의원이 "4.3사건은 김일성 일가에 의해 자행된 만행"이라며 4.3왜곡 발언을 한 바 있다. [제이누리=김영호 기자]

추천 반대
추천
1명
100%
반대
0명
0%

총 1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