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6℃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3.8℃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송악산개발 반대대책위 "송악산과 셋알오름 원형 훼손 ... 제주 팔아먹는 것"

 

 

 

제주도내 시민단체와 대정읍 일부 주민들이 지난 1월 환경영향평가 문턱을 넘어선 송악산 유원지 개발사업에 대해 “송악산을 파괴하는 행위”라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제주도의회를 향해 송악산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주문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등 단체들과 대정읍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송악산개발 반대 대책위원회는 2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에 대해 “송악산을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은 송악산과 셋알오름의 연약한 화산지질에 대한 매우 깊은 심도의 터파기 공사 등으로 오름의 원형을 훼손한다”며 “조성지 인근 일오동굴과 셋알오름 진지동굴 등 근대사 비극의 현장이자 제주와 대정읍의 귀중한 역사유산을 훼손할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계획에 따르면 높은 고도의 건물들이 해안도로를 중심으로 송악산과 셋알오름 양쪽으로 밀집하게 돼 있다”며 “이로 인해 경관은 차단되고 사업자 측의 사적공간으로 활용, 공공이 누려야 할 경관자원이 사유화 될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섭지코지를 예로 들며 “섭지코지는 개발 전에 누구나 안 쪽에서 성산일출봉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대기업에 의해 경관이 사유화되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어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의 주체가 중국자본인만큼 중국정부의 자국기업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정책기조의 불명확함으로 사업계획이 완결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대정읍의 경우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로 인해 이미 하수용량이 포화상태”라며 “심각한 상황이다. 무분별하게 대규모 관광객을 수용하는 관광시설을 수용한다면 그 곳에서 생기는 하수가 기존 대정과 안덕 지역의 생활하수로 더해져 지금의 하수종말처리장의 처리용량을 뛰어 넘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또 송악산 개발사업과 관련해 “절차 과정에서 제주도가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며 “사업추진을 돕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특히 참여환경연대 홍영철 대표는 “7년간 송악산 개발사업 관련 5차례 재심의가 있었다”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재심의를 했는데 환경영향평가 심의위 의견도 반영이 안됐다. 사업자가 절차를 농락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가 개발이 안된다는 것을 강하게 어필했어야 했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에서 절차 진행은 제주를 팔아먹는 짓”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러면서 “제주도의회에 제주도가 제출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부동의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은 지난 1월 25일 부대조건을 달고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2000년 초부터 개발논란에 휩싸였던 송악산은 당초 개발사업이 취소되고, 2010년 도시관리계획이 재정비되면서 종전 유원지 지구가 98만730㎡에서 19만1950㎡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렇게 줄어든 부지는 2014년 중국 청도에 본사를 둔 ‘신해원’이라는 기업에 팔렸다. 당시 5500억여원을 들여 652실 규모의 관광·일반호텔과 휴양콘도미니엄 205세대, 상가와 전시관 등을 갖춘 ‘뉴오션타운’을 조성하는 계획이 마련됐다.

 

그러나 이 사업계획은 경관심의위원회에서 4차례에 걸쳐 보류되다 2016년 9월26일 3000억을 투입해 지상 8층(28m), 객실 405실 규모의 호텔과 지상 1층, 55실 규모의 콘도 등을 갖추는 것으로 계획을 수정한 끝에 가까스로 심의를 통과했다.

 

하지만 대법원이 예래휴양단지 개발사업에 대해 "공공복리에 기초한 유원지 개발계획이 아니어서 무효"라는 판결을 내리며 송악산 유원지 개발사업 역시 주춤거렸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