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29.3℃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8.4℃
  • 맑음부산 25.3℃
  • 맑음고창 29.0℃
  • 맑음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조금보은 25.3℃
  • 맑음금산 27.7℃
  • 맑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9.1℃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화가 한상범이 본 제주찰나(3)] '삶-빛' ... 지금 이순간 늘 존재의 감사함

 

어느날 밤늦게 친구와 함께 동행했다. 삼양해수욕장 근처서 돗자리 펴놓고 두발 뻗고 누워 바라본 제주바다! 그 풍경이다. 먹의 질퍽한 농담으로, 그리고 가볍고 밝은 흰색과 노랑색으로 마무리한 그림이다.

 

먹빛이 주가 되는 그림이지만 수평선 근처의 배들이 내뱉는 점점 빛들은 바로 지금 이순간 늘 존재의 감사함으로 삶이 늘 건강해야 하고 삶을 아름답고 소중하게 가꿔가야 함을 나에게 전하고 있었다.

 

먹빛을 머금고
한밤의 어두운 바다는 사람이 밝히는 불빛으로
어둠을 위로하고 치유한다.

 

삶이 빛이 되기를
그리고 가까운 우정이 늘 빛나기를

 

친구들아 고맙다. <다음편으로 이어집니다.>

 

☞한상범은? = 제주제일고, 홍익대 미술대학 동양화과를 나와 홍익대 미술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담묵회 창립회원, 아티스트그룹 '정글' 회원, 민족미술협회 회원, 한국미술협회 노원미술협회 회원, 디자인 출판 일러스트작가, 한강원 조형물연구소 디자이너, 서울 제주/홍익조형미술학원 원장, 애월고 한국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