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양필...조선초 첫 제주출신 향교 교수

 조선초 제주교육의 기틀을 다진 김양필 

 

 유교국가인 조선의 건국원년(1392)에 제주향교가 세워졌다. 조선의 흥망과 함께 그 성쇠를 같이 하였던 제주향교. 그 흥망의 세월 속에 제주사람으로는 처음으로 제주향교의 교수(敎授)가 된, 현 제주시 영평동 출신의 김양필이 있었다.

 

심재는 김양필(金良弼:생몰년 미상)에 대해 「탐라인물고」에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김양필의 본관은 경주이다. 문장에 능했고 글씨를 잘 써서 충암(冲菴) 김정(金淨)이 일찍이 -원문에 5자 삭제-라고 일컬었다. 중종 때에 생원시(生員試)에 급제하여 본주(제주)의 교수(敎授;종6품)로 임명되어 주자(朱子)의 백록동강규(白鹿洞講規)를 모범으로 삼아 후진을 권면(勸勉)하고 장려하였다. 1536년(중종 31)에 목사 심연원(沈連源)을 도와 (제주 남성 안에) 향학당(鄕學堂)을 새로 짓고 제주향교를 수리하였는데, 모두에 지화(指畵;내력을 밝힌 記文을 뜻함인 듯)가 있다. 명륜당(明倫堂)의 게판(揭板) 위에 다음의 율시 1수가 있다.

 

유학이 기울까 그 누가 걱정할까(誰憂斯學向頹傾)

 

공부할 학교가 새로 다시 지어졌다네(致使黌堂得再成)

 

촉군(蜀郡)엔 문자(文子)의 교화가 더해지고(蜀郡幸沾文子化)

 

원주(袁州)는 조군(祖君)의 다스림을 기꺼이 받아(袁州欣見祖君營)

 

한 근원의 도리를 의지하고 탐구하여(一源道理堪憑討)

 

변치 않는 인륜 이어 밝힐 수 있었으니(萬古彛倫可繼明)

 

바다고을 좁고도 멀다 말 하지 마오(莫謂海邦褊且遠)

 

참말로 뛰어난 평판 서울까지 이르리라(定應聲譽達天庭)’

 

-원문, 심재집 2, 402쪽

 


 

※ • 촉군(蜀郡) : 현재 중국 사천성. 변방을 뜻함. 문옹(文翁)이 태수가 되어 크게 교육을 일으킨 곳. 제주를 비유한 말. 문자(文子) : 한(漢) 때, 촉군(蜀郡)의 군수가 되어 교화(敎化)를 숭상하고 학교를 일으켜 문풍이 크게 진작되었다. 이에 따라 무제(武帝) 때 군마다에 명하여 나라에 모두 학교를 세우게 되었다. • 원주(袁州) : 강서성에 속한 고을. 지금의 의춘현(宜春縣). 제주를 비유한 말. • 조군(祖君) : 조무택(祖無擇). 송(宋) 때, 원주의 지사가 되어 향학을 처음 지은 사람(『古文眞寶』袁州學記 참조).

 


 


 

 변변치 못한 박봉의 지방 관료. 조선시대 내내 지방향교의 교수라는 직함은 언제나 이런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하여, 변방의 섬 제주의 관학(官學)은 그 이후의 쇠락은 차치하고, 당시 ‘문장에 능했고 글씨를 잘 썼던’ 제주사람 김양필에 의해 중흥(中興)의 기틀이 다져지게 된 것이다.

 

글=백종진/ 제주문화원 문화기획부장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2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