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8.7℃
  • 흐림서울 9.7℃
  • 흐림대전 10.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태직...시골선비의 한겨울 그윽한 향기

소림 오태직(吳泰稷:1807~1851)

 


京洛逢渠始識姿 歸來粧點效嚬眉
土人曾視無名草 半破瓦盆分亦宜

 

서울에서 수선을 보고 그 자태를 알았는데
이곳에 와서는 본대로 꾸며 놓았지만
지방 사람들 유명한 꽃인 줄 알지 못하니
조각난 화분에 심는 것이 그럴싸하지 않는가

 

제주에 목사로 왔던 응와(凝窩) 이원조(李源祚. 재임기간 : 1841년~1843년)의 「탐라록」(耽羅錄)에 실려 있는 시다.

 

 

사람들은 추사에 의해 제주의 수선화가 처음으로 육지에 그 존재가 알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 추사는 제주유배 당시 밭두둑에 널려 있는 수선화를 보고 이곳 사람들은 수선화의 귀함을 모르고 잡초처럼 짓밟고 뽑아서 던져버린다 나무랐지만, 추사 이전 이곳 선비들 한겨울 그윽한 향기를 풍기는 수선화의 아름다움을 시로 읊고 노래하고 있었다.

 

위의 시는 당시 이 고장의 선비 오태직(吳泰稷:1807~1851)이 지은 수선화시의 운을 따라 지은 것으로 원제(原題)는 ‘선비 오태직이 지은 수선화시 절구 10수를 차운하다(次吳生泰稷水仙花十絶)’이다.

 

오태직의 자는 여빈(汝濱) 또는 여대(汝大), 호는 소림(小林), 본관은 화순(和順)이다. 추사가 글씨를 인정한 제주의 명필, 오점(吳霑)의 아들로 순조 34년에 사마시(司馬試)에 급제하였다.

 

응와가 지은 시의 제목으로도 알 수 있듯 당시 도백(道伯)인 목사에게 시골 선비인 소림이 시를 지어 보내어 화답하여 주기를 요청하였고, 목사 또한 스스로 그의 운을 따라 시를 짓기도 하였으니 이로 미루어보면 소림의 학식이 한 시대에 사단(詞壇)의 맹주가 됨에는 부족함이 없었을 것이다.

 

소림 오태직, 남주 사단(詞壇)의 맹주로 추앙되었다고 전하지만 현재 남아있는 시는 겨우 27수 뿐으로 아쉬움이 남는다. 아래는 27수 중 유일하게 전하는 소림의 ‘수선화’ 제하의 시이다.

 

水仙花

 

昨日一花始見嘉 今朝得兩三葩
開三開四至無數 畢竟幽廬恐太奢

 

어제 처음 한 송이 꽃 경사스런 일을 보고
오늘 아침 꽃망울 두세 송이 더 얻으니
셋 피고 넷 피어나 수없음에 이르러서
끝내 아마 조용한 집 큰 사치 되겠구려

 

 

 

글=백종진/ 제주문화원 문화기획부장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2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